컨텐츠 바로가기

안은진♥김경남, 심상치 않은 분위기 포착…무슨 일? ('한 사람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차혜영 기자]
텐아시아

(사진=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한 사람만’ 안은진♥김경남이 또 다른 위기에 봉착하는 것일까.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포착된 이미지가 사전 공개돼 긴장감을 더한다.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의 표인숙(안은진)과 민우천(김경남)이 광수대를 따돌리고 도망쳤다. 주위의 모든 소리를 차단하고 온전한 둘만의 시간을 갖게 됐지만, 이들의 사랑의 도피엔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결코 긴장감을 늦출 수 없는 이유다.

먼저, 인숙의 상태는 그다지 좋지 않다. 뇌 속에 자리잡고 있는 종양의 크기가 벌써 2배로 커져 지금 당장 어떻게 된다고 해도 이상하지 않을 위험한 상황인 것. 이미 얼마 전까지만 해도 이로 인해 사경을 헤맨 바 있기 때문에 불안감은 증폭된다. 아프다고 해도 도주 중인 점을 감안하면 병원에도 쉽게 갈 수 없을 터. 아프지 않고 행복한 둘만의 시간이 이어지길 바라는 짠한 마음을 극대화시킨다.

무엇보다 광수대의 존재는 이들에게 큰 위협이 될 수밖에 없다. 인숙이 결정적인 증거를 내밀며 자수를 한 뒤 도주했기 때문에 상황은 더욱 악화됐다. 이미 무능력한 경찰을 향한 국민들의 날 선 분노와 이로 인한 광수대 서장의 외압도 극에 달하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의 사랑의 도피는 과연 무사히 끝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런데 24일 인숙와 우천에게 기어코 그 위협이 현실이 된 것일까. 여느 커플과 다름없이 평범하게 시간을 보내고 있는 인숙과 우천인데, 함께 공개된 사진은 분위기의 흐름을 완전히 뒤바꿔 놓는다. 무언가를 주시하며 놀람을 금치 못하는 두 사람의 표정은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졌음을 예고하고 있기 때문.

제작진은 “누구보다 평범한 행복을 누리고 싶은 인숙과 우천에게 위기가 닥칠 예정이다”라고 귀띔하며, “인숙과 우천의 사랑의 도피에 어떤 위협이, 왜 도사리고 있는지, 11회 방송도 함께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키이스트와 JTBC스튜디오가 공동 제작하는 ‘한 사람만’ 11회는 오늘(24일) 월요일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