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금과 보험

국민연금, POSCO 물적분할 찬성…소액주주 "기업 편애 의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POSCO 소액주주 모임 측 "LG화학·SK이노 반대하더니 POSCO만 왜"

더팩트

국민연금이 POSCO 물적분할안을 찬성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POSCO 소액주주 모임 측은 아쉬움을 나타내며 국민연금의 기업 편애 의혹을 제기했다. /더팩트 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국민연금이 POSCO의 지주회사 물적분할에 대해 찬성표를 던지기로 했다. 이에 POSCO 물적분할을 반대해온 소액주주들은 아쉬움을 나타내며 "개인 주주들의 권리를 알리는 일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이날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수탁위) 회의를 열고 POSCO가 물적분할을 통해 지주사인 포스코홀딩스와 철강사업회사인 POSCO로 나누는 안건에 대해 찬성 의결권을 행사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연금은 POSCO 지분 9.74%(849만321주)를 보유하고 있는 최대주주다. 캐스팅보터 역할을 하고 있는 만큼, 오는 28일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POSCO의 물적분할 안건은 통과될 가능성이 커졌다. 주총 통과를 위해서는 발행주식 총수의 3분의 1 이상, 출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이 동의해야 한다.

국민연금은 이차전지, 수소에너지 등 새로운 성장 기회 가능성과 함께 철강 자회사의 비상장 의지를 자회사 정관에 반영한 점 등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 다만 일부 위원은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어 자회사 비상장 유지와 관련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연금이 POSCO의 물적분할과 관련해 찬성 의결권을 행사하기로 결정하면서, POSCO 소액주주 측은 허탈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그동안 국민연금이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등 대다수 기업들의 물적분할에 대해 주주가치 훼손 등을 우려, 반대표를 행사했던 만큼 다소 의아한 결정이라는 설명이다.

네이버 카페 'POSCO 소액주주 모임'을 운영하고 있는 40대 직장인 김 모 씨는 "특정 기업 편애 의혹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며 "물적분할에 대한 소액주주와 국민들의 반감이 극에 달했음에도 찬성하기로 결정한 건 매우 아쉬운 대목"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연금의 결정과 관계없이 개인 주주들의 권리를 알리는 일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POSCO는 지난해 12월 이사회를 열고 지주사 체제로의 전환 계획을 밝혔다. 분할 방식은 지주사가 사업회사의 지분 100%를 소유하는 물적분할을 선택했다.

물적분할은 신설회사의 지분 전부를 존속회사가 갖는 분할 방식으로, 기존 지분율대로 신설회사의 주식도 나눠 주는 인적분할보다 주주들에게 불리하다는 의견이 많다. 특히 신설회사를 상장하는 과정에서 존속회사의 주가가 급락해 이 분할 방식과 관련, 피해를 호소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이에 POSCO는 자회사가 상장하려면 주주총회를 통해 승인을 얻어야 한다고 정관에 명시하며 "주주 동의 없는 자회사 상장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소액주주들은 "상장하지 않겠다는 약속은 이후 이사회 결정으로 언제든지 번복할 수 있다. 믿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rock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