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0년전 옷 재활용?"...김건희, 프로필 사진 '화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아내 김건희씨가 한 스튜디오에서 프로필 사진 촬영을 하는 모습이 공개되면서 본격적인 '등판'이 임박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사진 촬영을 위해 김씨가 착용한 베이지색 재킷을 두고 네티즌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씨가 입은 재킷이 수년 전 언론 인터뷰 당시에도 착용했던 것으로 추정되면서 윤 후보 지지자들과 이재명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첨예하게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다.

윤 후보 지지자들이 모인 커뮤니티에는 '김건희 10여년 전 의상 그대로 재활용'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김씨가 지난 대국민 사과 당시 입었던 검은색 재킷과 스카프도 과거 언론 인터뷰에서 착용했던 것과 같은 것이라는 주장까지 나오면서 "검소하다", "정말 소탈한 듯", "호감도가 상승한다" 등 긍정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반면 이 후보를 지지자들은 "검소한 콘셉트를 잡은 듯", "의도된 연출" 등 부정적인 의견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김씨 팬클럽 '건희 사랑(희사모)' 회장인 강신업 변호사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김건희 대표님 가장 최근 사진입니다. 장소는 스튜디오입니다"라면서 단발머리에 베이지색 정장 차림인 김씨가 모니터를 바라보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강 변호사는 "정말 세련되고 멋지지 않나요? 대표님의 공개 등장도 임박했습니다"라고 적었다. 강 변호사는 선대본부에서 공식 직책을 맡고 있지는 않다.

강 변호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올해) 1월에 찍힌 사진을 제공 받았다"면서 네이버 등에 올릴 프로필 사진을 찍는 현장이라고 상황을 전했다.

해당 사진은 조만간 네이버 등 포털에 해당 프로필이 올라올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김씨의 공개 활동이 실제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선대본부 내에 김씨를 전담하는 팀도 출범할 것으로 전해진 상황에서 현재 막바지 팀 구성 작업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선대본부 측은 당장 공개 활동이 계획된 것은 없다며 선을 긋고 있다.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현재 선대본부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의미 있는 (김씨의) 활동을 계획하고 있는 것은 없다"고 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