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향, 수수해서 더 예뻐.."친구가 안 입는 바지를 받아왔어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향 인스타그램



[헤럴드POP=김나율기자]아나운서 이향이 수수한 미모를 자랑했다.

24일 이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근황 사진을 게재했다. 이향은 사진과 함께 "지니네 옷장털기 성공적. 요즘 이사준비를 하며 몇 번 못입었던 옷들은 친구들에게 주거나 기부할 예정인데, 친구에게 바지를 주고 다시 친구가 안입는 바지를 받아왔어요ㅋㅋ 짐 줄이기 실패.. 어울리는 게 너무 달라서 재밌었다"라고 글을 남겼다.

사진 속 이향은 블랙 자켓을 입고 시크한 룩을 보여준다. 이향은 화장기 없는 수수한 모습으로 내추럴한 미모를 자랑한다.

한편 이향은 연상의 치과의사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으며, 이향의 남편은 대상그룹 임대홍 창업주의 여동생 임현홍 여사의 손자로 알려졌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