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엉클' 황우슬혜, 무한 매력으로 중무장..복잡 미묘한 감정선 열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조은미 기자]배우 황우슬혜가 복잡 미묘한 감정선을 안방극장에 완벽히 전하며, 공감지수를 높였다.

지난 22, 23일 방송된 TV조선 토일미니시리즈 '엉클'에서는 유라(황우슬혜 분)가 남편과 혜령(박선영 분)의 사이를 밝히기 위해 작전에 참여하며 활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유라는 혜령에게 남편이 보낸 다정한 문자 내용을 곱씹으며 분노를 억눌렀다. 이어 준혁의 생일 파티에서도 깊은 시름에 빠져있던 유라는 자신이 본 사실을 준희(전혜진 분)에게 모두 털어놨고, 이 모든 게 화자(송옥숙 분)의 계략이었음을 깨달았다.

그렇게 이야기의 퍼즐을 맞춰가며 비밀리에 작전을 수행하던 유라는 오히려 혜령의 누명을 벗겨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하지만 맘블리까지 위장 복귀해 주요 행사 건을 일임 받는가 하면, 적에게 거짓 정보를 흘려 교란까지 유도해 일당백 활약을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사이가 좋지 않던 다정(정수영 분)의 급한 사정에 호의를 보여준 유라는 의도적으로 맘블리에 돌아왔다는 사실을 들켰지만 다정의 마음을 돌리며 비밀 단속에 성공했다. 게다가 지후(이경훈 분)를 되찾기 위한 현장 작전에 찰떡 호흡을 보여주며 통쾌함까지 선사해 보는 이들의 응원을 불러일으켰다.

이처럼 황우슬혜는 의심스러운 상황 속 분노와 슬픔의 감정을 오가며 '유라'의 심정에 완벽 이입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더불어 가정의 위기 앞에서도 빛나는 의리를 뽐내며 능청스럽게 스파이 역할을 해내는 인물을 자신만의 매력으로 담아내며 명불허전 '캐릭터 메이커'의 면모를 확인시켰다.

또한 다양한 관계 안에서 유연한 연기 변주를 보여주고 있는 황우슬혜는 극의 보는 재미는 물론 잔잔한 울림까지 선사하며 주말 안방극장에 활력을 주입했다.

한편, 황우슬혜가 출연하는 TV조선 토일미니시리즈 '엉클'은 매주 토, 일 밤 9시 방송된다.

사진 제공 : '엉클' 방송화면 캡처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