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경찰, 광주 붕괴 사고 현장소장 등 41명 조사…10명 입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 2주째인 24일 오전 소형 굴삭기가 22층에 투입돼 잔해제거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은 최근까지 광주 아파트 붕괴사고 관련해 정식 입건해 수사 중인 인원은 1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광주경찰청 수사본부가 붕괴사고와 관련해 현대산업개발 현장소장 등 관계자 41명을 최근까지 조사했고 이 중 10명을 입건했다. 출국금지 조치한 인원은 총 14명이다.

현대산업개발 본사 등 총 29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해 확보한 자료를 현재 분석 중이다.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은 “이번주부터 수사본부장을 기존 광주청 수사부장에서 광주청장으로 격상하고 수사인력도 20명 증원해 총 89명으로 보강했다”며 “피해자 보호팀도 편성해 실종자 가족 지원책을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고 현장 합동감식의 경우 실종자 수색이 마무리되는 시점에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에 대해 “(사고원인) 조사가 전혀 안된 건 아니고 현장 관계자 도움이 필요한 부분이 분명히 있기에 현재는 실종자 수색이 우선이라 판단하고 수사에도 지장이 없는 한도 내에서 (원인 규명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관계자들로부터 의미있는 진술도 많이 확보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