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6억원 줄테니 아기 팔아요"…엄마 따라다니며 괴롭힌 황당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에서 40대 여성이 한 엄마에게 접근해 6억 원에 아이를 팔라고 위협했다가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23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인사이더와 현지 방송 KETK-TV 등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주 경찰은 리베카 러넷 테일러(49)를 3급 중범죄인 아동 매매 혐의로 체포했는데요.

경찰에 따르면 테일러는 지난주 한 아이의 엄마를 공포로 몰아넣었습니다.

그는 텍사스주 크로킷의 월마트 매장에서 셀프 계산대에 선 아이 엄마에게 접근했습니다.

이어 아이의 금발 머리와 파란 눈을 칭찬하며 아이를 얼마에 살 수 있는지 엄마에게 물었는데요.

엄마는 처음에는 농담으로 생각하고 웃어넘기려 했지만, 테일러는 자신의 차에 25만 달러가 있다며 이 돈으로 아이를 사고 싶다고 계속 채근하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왕지웅·김가람>

<영상 : 로이터>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