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천가족공원, 올 설 연휴도 임시 폐쇄…온라인 성묘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명절 연휴기간 수십만 명이 찾는 인천가족공원이 올 설 연휴 기간 동안 폐쇄됩니다. 코로나19의 대규모 확산에 따른 우려 때문인데, 온라인을 통해 성묘가 가능합니다.

김호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인천가족공원은 명절 연휴 약 35만여 명의 성묘객이 찾는 전국 최대 규모의 도심 내 추모시설입니다.

인천시는 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설 연휴 동안 성묘객이 집중될 경우 대규모 확진자 발생이 우려된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