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눈 떨림 증상, 마그네슘 보충해도 효과 크지 않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분당제생병원 신경과 연구팀, 눈 떨림 환자·일반인 비교

“눈 떨림 환자의 혈중 마그네슘 농도, 특별히 낮지 않아”

“피로도서 큰 차이 보여…눈떨림, 피로 누적 가능성 커”

세계일보

눈 떨림 현상은 마그네슘 부족보다 피로 누적이 원인일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눈가가 파르르 떨리면 마그네슘 부족을 먼저 떠올리는 사람들이 많다.

그런데 눈 떨림 증상이 발생할 때 마그네슘 보충을 해도 실제 효과는 그리 두드러지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눈 떨림 증상은 마그네슘 부족보다는 피로 누적 때문에 나타날 가능성이 더 크다는 것이다.

2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분당제생병원 신경과 연구팀은 ‘혈중 저마그네슘혈증과 양성 안윤근파동 발생의 상관관계’라는 논문에서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밝혔다.

연구팀은 최근 5년간(2015년 3월~2020년 3월) 눈 떨림을 치료하기 위해 이 병원 신경과를 방문한 20∼60세 환자 그룹 72명과 눈 떨림이 없는 일반인 그룹 197명을 대상으로 두 그룹 간 혈중 마그네슘 농도 등의 차이를 분석했다.

그 결과, 눈 떨림이 있는 그룹의 혈중 마그네슘 농도는 2.1㎎/㎗로, 눈 떨림이 없는 그룹(2.2㎎/㎗)과 의미 있는 차이가 없었다.

피로와 관련해서는 두 그룹 간 차이를 보였다. 눈 떨림이 있는 그룹은 84.9%가 피로를 느낀다고 응답, 눈 떨림이 없는 그룹(69.9%)보다 피로 호소 비율이 높았다.

지속해서 눈 주변이 미세한 떨림이 있으면 이를 양성(良性) 안윤근 파동이라고 한다. 대부분 젊고 건강한 사람에게 자주 나타나고 ‘의대생의 질병’이라고도 불린다. 실제 의대생에게 눈 떨림 증상은 상대적으로 빈번하고, 시험 전 등 공부를 강도 높게 할 때 증상이 잦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대개는 수일 내에 저절로 사라지는 일시적인 증상이지만 일부에선 간헐적으로 수개월 이상 지속하기도 한다. 한쪽 눈 아랫부분이 떨리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간혹 눈 근육이나 입술 주변이 떨리기도 한다. 주요 원인으론 피로·수면 부족·스트레스·과도한 카페인 섭취·흡연 등이 거론된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국내에선 저마그네슘혈증이 눈 떨림과 관련이 높다고 알려져 증상이 나타나면 마그네슘부터 찾는 환자가 많다”며 “마그네슘 섭취가 눈 떨림을 완화한다는 의학적 근거는 전혀 없다”고 밝혔다.

저마그네슘혈증은 신경의 과도한 흥분을 유발할 수 있지만, 마그네슘 보충이 눈 떨림 증상을 억제한다는 신뢰할만한 연구 결과는 아직 없다는 것이다.

이 연구 결과는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