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빈자리 많네?…스스로 좌석 업그레이드 승객 탓에 美 여객기 회항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좌석을 스스로 업그레이드한 승객들 탓에 여객기가 비행 중 회항하는 큰 소동이 일었다. 지난 2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20일 뉴저지 주 뉴어크 리버티 국제공항에서 이륙해 이스라엘 텔아비브로 향하던 유나이티드 항공편이 회항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123명의 승객과 11명의 승무원을 태우고 텔아비브로 향하던 여객기에서 황당한 소동이 벌어졌다. 이륙 직후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이코노미석 승객 2명이 비즈니스석으로 이동해 착석한 것. 이에 승무원이 티켓을 보여줄 것을 요구했으나 이들은 거부했으며 원래 자리로 돌아가지도 않았다. 결국 하늘 위에서 벌어진 실랑이는 커졌고 비행에 방해를 주는 승객의 행위로 판단한 기장은 여객기를 다시 출발지로 돌렸다.

목격자인 로이 로탄은 "2명의 승객들이 승무원의 지시를 따르기 거부하면서 모든 일이 시작됐다"면서 "이들 승객들은 비즈니스석의 좌석이 많이 비어 그곳에 앉아도 된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여객기는 이륙 3시간 후 다시 뉴어크 리버티공항으로 돌아왔으며 공항 경찰이 이들 승객 2명을 상대로 조사에 나섰다. CNN은 "최근 들어 여객기 내 승객들의 행동으로 여객기가 회항하는 일이 늘고있다"면서 "지난 20일에도 미국 마이애미에서 출발해 영국 런던으로 향하던 여객기가 ‘노 마스크’ 승객 때문에 회항했다"고 보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