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런닝맨’ 은혁 “전소민과 초·중 동창…그 때도 사랑에 집착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런닝맨’이 동시간데 1위를 굳건히 지켰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은 타겟 지표인 ‘2049 시청률’ 3.4%(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고, 평균 시청률 5.4%, 분당 최고 시청률은 8.1%까지 뛰어올랐다.

이날 방송은 지난주에 이은 ‘키포인트 레이스’ 2탄이 공개되면서 ‘런닝맨’의 시그니처 ‘이름표 뜯기 게임’이 등장해 반가움을 자아냈다. 건물에 숨겨둔 도토리 5개를 찾아 누군가를 지목해 아웃권을 사면 이름표를 뗄 수 있는데, 시작부터 주우재가 유재석과 합심해 하하를 가장 먼저 탈락시켜 눈길을 끌었다.

이현이는 김종국과 힙을 합쳐 송해나를 제거하더니 이후 주우재, 양세찬, 전소민까지 아웃시키는 대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이후 지석진이 힘 빠진 김종국의 이름표를 제거했고, 곧이어 이현이까지 제거하는 이변을 연출했다. 최종 벌칙자는 송지효, 전소민, 송해나였고 이 중 송지효와 전소민이 생크림 벌칙을 받았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86라인’ 슈퍼주니어 은혁, 배우 배슬기, 홍수아가 함께 한 ‘호랑이와 곰’ 레이스도 공개됐다. ‘런닝맨’ 멤버들은 한 때 예능을 휩쓸었던 게스트들의 등장에 환호했다. 특히, 은혁은 동갑인 전소민 9년간 같은 초등학교, 중학교를 다녔다고 밝히며 “전소민은 그 때도 사랑에 좀 집착하는 스타일이었다”고 폭로해 전소민을 진땀 흘리게 했다.

이밖에 배슬기는 “난 유재석에게 결혼 청첩장을 안 받았는데 결혼식에 갔다”며 유재석을 당황시켰고 결국 유재석이 급 사과에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또 배슬기는 "청첩장 보냈는데 안 온 사람도 있다"라며 양세찬을 지목했고, 전소민은 양세찬에게 "배슬기 좋아했냐?"라고 물어 물고 물리는 86라인 토크를 예고했다.

배슬기는 추억의 복고댄스를 선보여 분위기를 끌어올렸고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8.1%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SB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