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이노텍, 중소 협력사 납품대금 1445억원 조기 지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LG이노텍 CI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이노텍은 24일 설 명절을 앞두고 중소 협력사들의 자금 부담을 낮추기 위해 납품대금 1445억원을 지급일보다 앞당겨 지급한다고 밝혔다.

LG이노텍에 따르면 이번 납품대금 조기 지급은 협력사 상생활동의 일환이다. 어려운 경영 환경에서도 협력사가 현금 흐름을 개선해 회사 운영, 설비 투자, 부품 개발 등을 차질 없이 이어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한 조치다.

LG이노텍은 지난해 말 납품대금 1445억원 가운데 721억원을 협력사에 이미 지급했다. 나머지 724억원은 오는 2월과 3월 지급 예정이었는데, 설 명절이 시작되기 전인 오는 27일 지급할 계획이다. 각종 상여금과 임금, 원자재 대금 등 협력사들의 자금 소요가 집중되는 상황을 고려했다. LG이노텍은 1차 협력사가 2,3차 협력사들에도 대금을 조기에 지급할 수 있도록 유도, 조기 지급 효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한다.

LG이노텍은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들이 은행보다 낮은 금리로 운영 자금을 빌릴 수 있는 103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의 지원범위를 확대했다. 그동안은 품질·생산성 향상, 신제품·신기술 개발, 해외 진출 등에만 사용할 수 있었는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자금난 해소를 위해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정철동 LG이노텍 사장은 “LG이노텍만이 줄 수 있는 고객 경험 혁신을 위해 협력사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상생활동을 적극 실행해 나가겠다”라고 했다.

윤진우 기자(jiinwoo@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