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콘테호' 또 첼시에 무릎, EPL 첫 패배…'결장' 손흥민. 벤투호 합류 사실상 불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첼시 티아고 실바가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브릿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EPL 23라운드 토트넘과 홈경기에서 후반 추가골을 터뜨리며 기뻐하고 있다. 런던 |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용일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이 안토니오 콘테 감독 체제에서 리그 첫 패배를 당했다.

토트넘은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브릿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EPL 23라운드 첼시와 원정 경기에서 0-2로 졌다. 지난해 11월 누누 이스피리투 산투 감독이 토트넘에서 물러난 뒤 소방수로 투입된 콘테 감독은 이후 EPL에서 9경기 연속 무패(6승3무)를 달려왔다. 그러나 이날 첼시에 덜미를 잡히면서 리그 7위(승점 36)에 머물렀다.

다리 근육 부상을 입은 손흥민은 이날 역시 엔트리에 포함되지 않았다. 콘테 감독은 앞서 “손흥민은 A매치 휴식기가 끝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말한 적이 있다. 손흥민은 오는 27일 레바논, 내달 1일 시리아와 월드컵 최종 예선을 치르는 국가대표팀 ‘벤투호’ 승선이 불가능해졌다.

토트넘은 이날 해리 케인과 스티븐 베르바인이 최전방을 지켰으나 후반 2분 상대 하킴 지예흐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이어 후반 10분 메이슨 마운트가 왼쪽 측면에서 차 올린 프리킥을 티아고 실바가 헤딩 추가골로 연결했다.

스포츠서울

런던 |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은 ‘콘테 체제에서’ 지난 리그컵 4강에 이어 리그에서도 첼시에 무너지며 유독 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첼시는 토트넘을 잡고 승점 47을 기록하며 2위 리버풀(승점 48)을 승점 1 차이로 추격하면서 3위에 지리했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