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컨디션도 실력" 전소연 분노→유리·아이키 눈물 ('방과후 설렘')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방과후 설렘'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최지연 기자] '방과 후 설렘' 전소연이 처음으로 화내는 모습을 보인 가운데 유리와 아이키가 눈물을 보였다.

23일 밤 방송된 MBC 글로벌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 후 설렘'에서는 데뷔조 자리를 두고 경쟁하는 연습생들의 담임선생님인 (여자)아이들 소연과 유리, 아이키가 서로 다른 코칭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1학년과 4학년, 그리고 2학년은 데뷔조 선발전을 앞두고 치열한 경쟁을 이어갔다. 1학년은 이달의 소녀의 '와이 낫?"과 블랙핑크의 'How you like that"을 준비해 카리스마를 선보였다. 이에 다른 학년들은 "레전드다" "장난 아니다" "나 기죽으려고 한다"며 감탄했다.

1학년의 담임선생님인 아이키는 "무엇보다 앞에 앉은 관객분들 중 1학년 친구들 응원이 많아져서 뿌듯했어요. 정말 감사합니다"라며 관객들의 호응도 살피는 면모를 보였다. 1학년의 무대가 끝난 뒤 이어진 현장투표에서는 윤승주, 김선유, 박보은이 공등1등을 차지했다.

OSEN

'방과후 설렘'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 무대는 4학년의 차례. 4학년의 담임선생님은 4학년은 "이겨"라며 이들을 응원한 뒤 "한 명 한 명의 매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무대를 마련했으니 이들의 매력에 빠지셨으면 좋겠다”고 관객들에게 말했다. 4학년은 (여자)아이들의 'Uh-Oh'와 여자친구의 '밤'을 준비한 상태.

중간평가 때 전소연은 "이미희는 Uh-Oh에 더 잘 어울린다"며 이미희의 선택을 아쉬워했다. 하지만 개인전인 만큼 곡 선택도 실력이라 생각해 이들을 존중하기로 한 그. 전소연은 선곡과 파트 분배에 참여하지 않았다. 이어 '밤'의 도입을 이끄는 명형서는 노래를 시작하다 목소리가 갈라졌고 "죄송합니다, 목 상태가 안 좋아서"라 말했다.

이를 들은 전소연은 "컨디션도 실력이야. 매일 목상태가 안 좋으면 그건 그냥 목이 안 좋은 거 아냐?"라 물어 연습생들을 긴장하게 했다. 그는 김유연을 보고도 "많이 늘긴 했는데 늘었다는 소리 말고 잘한다는 소리를 들어야해"라고 충고했다. 전소연은 인터뷰에서 "김유연이 이번에 될 것 같다, 그런 느낌이 들었다"고 예상했다.

OSEN

'방과후 설렘'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학년의 무대이 끝난 후 현장투표 1등은 명형서가 차지했다. 명형서는 현장에서 1등을 처음 해봤기에 감격해 눈물을 흘렸다. 이미희는 "확실하게 임팩트를 남기지 못한 것 같아 아쉽다"고 전했고, 현장투표에서 최하위를 받은 송예림에게 한 관객은 "예림아, 최고였어"라며 박수를 보냈다.

마지막으로 이어진 무대는 2학년의 것이었다. 2학년은 8명 중 단 한 명만 데뷔조 자리를 차지할 수 있었기에 더욱 더 비장한 기운이 감돌았다. 이를 본 4학년들은 "마음이 많이 힘들겠다"고 공감했다. 2학년은 원지민, 김리원, 미나미 등 상위권의 연습생이 많이 포진된 상태. 이들은 태티서의 '트윙클'과 방탄소년단의 '버터'를 준비했다.

중간평가를 본 유리는 '트윙클'을 부른 멤버들에게 "저번에 데칼코마니 했던 멤버들이잖아. 안전할 수도 있지만 지루할 수도 있어. 새로운 게 필요해"라고 조언, 미나미와 김리원을 맞바꿀 것을 권했다. 이는 전소연의 코칭과는 상반된 것. 미나미는 "노래가 바뀌었지만 나를 믿고 그냥 잘 하면 될 것 같다"며 긍정적인 자신감을 보였다.
OSEN

'방과후 설렘'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학년은 원지민이 '트윙클'을 소화하던 중 가장 높은 애드리브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현장투표 1등을 이끌어냈다. 원지민은 "이왕 이렇게 된 거 데뷔조에까지 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하지만 온라인 투표와 현장투표를 합산한 점수는 반전이 있었다. 데뷔조는 박보은, 김선유, 김리원, 김현희, 김윤서, 윤채원, 김유연이 차지했다. 현장투표 점수와 똑 닮은 순위는 아니었다. 이를 본 연습생들은 "온라인 투표가 비중이 높다"고 수군거렸다.

이후 데뷔조에 들지 못한 23명의 연습생은 탈락후보가 되었다. 투표점수에 따라 나눈 등수로 9명이 탈락되는 상태. 1학년의 담임선생님인 아이키는 "순위로 나눈다는 게 잔혹하다"며 눈물을 보였고, 2학년의 담임선생님인 유리 또한 "학생들이 너무 많이 탈락 돼 마음이 안 좋다"며 마음을 전했다.

유리는 연습생들이 탈락자로 호명될 때마다 무대로 나가 안아주었고, 이를 보던 아이키는 마이크를 들어 "이 친구들이 K-pop의 미래라는 걸 꼭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시청자에게 부탁했다. 와중에 마지막 탈락자로 호명된 4학년 송예림은 "저는 보여드리고 싶었던 걸 다 보여드려서 미련 없다"고 인사했고, 4학년의 담임선생님인 전소연도 "고생했어, 넌 잘했어, 가"라며 쿨하게 반응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데뷔조 멤버 선발을 마치니 이제 데뷔조와 도전조가 남았다. 도전조는 데뷔조도 아니고 탈락조도 아니었던 14명을 일컫는 말. 도전조는 세미 파이널에서 데뷔조와 한 무대를 만들어 데뷔조 자리를 경쟁해야 한다. 미션을 들은 도전조 멤버들은 대항할 데뷔조 멤버를 골랐다.

이에 오지은이 친한 친구인 김현희 앞에 서 놀라움을 자아냈다. MC윤균상은 이를 지켜보다 "이거 재밌다"고 감탄, 최다 인원이 선택한 김리원은 "아기들이 저한테와서 자존심 상했다"고 속마음을 밝혔다. 데뷔조 멤버들이 가장 자신있는 곡으로 선택한 노래를 함께 꾸미게 되는 다음 미션.

김유연은 아이유의 '레옹'을 꺼내들어 도전조를 당황케 했다. 원지민은 "언니!"라며 소리를 질렀고, 김유연은 "나를 만만하게 생각하는 것 같은데 그게 아니라는 걸 보여주고 싶다"고 전했다. 이때 MC윤균상은 다음 미션 때 데뷔조에만 주어지는 혜택을 알렸다. 바로 신곡무대를 할 수 있다는 것. 윤채원과 김선유는 "너무 좋다"며 얼굴 가득 함박 웃음을 지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방과후 설렘'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