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림픽 출전 무산' 김지유 "일방적 결정‥억울해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전통적인 효자종목 쇼트트랙에 대한 기대도 여전한데요.

그런데 부상 여파로 베이징 출전권을 박탈당한 쇼트트랙 김지유 선수가 기준 없는 일방적인 결정이었다며 억울함을 토로했습니다.

이명진 기자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김지유는 지난해 11월 월드컵에서 오른쪽 발목뼈가 부러지는 부상을 당한 후 수술과 재활을 거쳐 진천 선수촌에서 베이징올림픽을 준비해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