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기도, 부동산거래질서 도우미 36명 모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경기도청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수원=좌승훈기자.경기도는 부동산거래 불법행위 근절업무를 지원할 ‘부동산거래질서 도우미’ 36명을 다음 달 3일까지 모집한다.

24일 도에 따르면 부동산거래질서 도우미는 시·군 단속 인원 부족을 보완하는 기간제 근로자로 △기획부동산 불법(편법) 행위 조사 △부동산 가격담합 및 허위매물 예방·계도 △부동산 실거래가 신고내용 조사 등 업무를 수행한다.

도민 또는 도내 소재 대학 재학(휴학)생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다음달 3일 오후 6시까지 경기도청‘누리집’ 채용공고문을 참고해 방문 또는 전자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도는 부동산 관련 학과 재학(휴학)생과 졸업생에게는 가산점을 부여해 사회진출을 앞둔 청년의 관련 업무 사전 체험과 취업역량 강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1차 서류심사를 도가 맡고, 근무지 시·군청이 2차 면접 심사를 통해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 최종 합격자는 다음 달 23일 오후 4시 도청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선발된 36명은 3월부터 6월까지 오전 9시~오후 6시 근무하며 근무지는 수원시 영통구청 등 15개 시·군청으로, 응시원서 접수 시 희망 근무지를 선택할 수 있다. 임금은 도 생활임금조례에 따라 시급 1만1141원이 지급된다.

경기도는 지난해 부동산거래질서도우미 46명을 채용해 부동산 허위매물 예방·계도 130건, 부동산거래 신고내용 조사 2425건, 부동산 불법중개행위 점검 및 계도 20건 등을 처리했다.

좌승훈기자 hoonjs@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