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윤석열 47.1% VS 이재명 35.5% VS 안철수 9.5% [PNR]

댓글 2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당선가능성’ 윤석열 49.1% vs 이재명 40.8%



세계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국민의힘, 심상정 정의당,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선거 후보(왼쪽부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를 11.6% 차이로 앞질렀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뉴데일리 의뢰로 여론조사업체 ㈜피플네트웍스리서치(PNR)가 지난 21~22일 전국 유권자 2000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통령 적합도를 조사(가상 사자대결)한 결과, 윤 후보는 47.1%, 이 후보는 35.5%를 기록했다.

두 사람 간 지지율 격차는 11.6%p로, 오차범위(±2.2%p) 밖이다. 윤 후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상승했고, 이 후보는 1.7%p 하락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후보는 9.5%(2.2%p↓),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후보는 2.8%(0.2%↓)를 기록했다. 그 뒤로는 기타 인물 1.9%, 없음 2.2%, 잘모름 0.9% 등이었다.

이번 조사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윤 후보는 호남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이 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 후보는 40대와 5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이 후보를 앞섰다.

세계일보

피플네트웍스리서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지 의사와 관계없이 누가 다음 대통령으로 당선될 가능성이 가장 높다가 생각하느냐'는 당선 예측 조사에서는 윤 후보 49.1%, 이 후보 40.8%, 안 후보 4.9%, 심 후보 1.3% 등으로 조사됐다.

당선 가능성 조사를 지역 별로 살펴보면, 윤 후보는 차기 대통령 적합도 조사와 마찬가지로 호남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이 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