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대 여신' 김유연, 온라인 투표로 데뷔조 발탁→신곡 예고 ('방과후 설렘') [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방과후 설렘'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최지연 기자] '방과 후 설렘' 김유연이 데뷔조의 한 자리를 차지했다.

23일 밤 방송된 MBC 글로벌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 후 설렘'에서는 김유연이 현장투표의 결과를 뒤집고 데뷔조 자리를 얻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모든 학년은 데뷔조 선발을 앞두고 2학기 기말고사로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무대를 준비한 이들은 평소보다도 더 높은 실력으로 서로를 긴장케 했다. 3학년에 이어 1학년은 이달의 소녀 ‘Why Not?'’과 블랙핑크 ‘How You Like That" 무대를 꾸미며 평소 보이지 못한 파워풀한 모습을 뽐냈다.

4학년은 담임인 (여자)아이들의 전소연의 노래 'Uh-Oh'와 여자친구의 '밤'을 준비했다. 중간평가 때 전소연은 '밤'을 고른 이미희에게 "너가 안 보이는 건 알고 있지?"라고 물었고, 이미희는 자신의 선택이 틀리지 않았다는 걸 증명하고 싶어 '밤'에 그대로 남았다. 무대가 끝난 뒤 현장평가에서는 '밤'의 도입부를 이끌었던 명형서가 1등을 차지했다.

OSEN

'방과후 설렘'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은 2학년의 무대였다. 2학년은 8명 중 단 한 명만 데뷔조에 오를 수 있었기 때문에 비장함이 돋보였다. 2학년이 할 무대는 태티서의 '트윙클'과 방탄소년단의 '버터'. 중간평가를 본 2학년 담임선생님 유리는 '트윙클'을 소화한 멤버들에게 "너희가 '데칼코마니' 멤버들이잖아"라며 새로운 조합을 권유, 미나미와 김리원을 교체했다.

이에 미나미는 "곡이 바뀌어서 아쉽긴 했다"며 '버터'에 미련을 보이다가 "그래도 포기하겠다는 건 아니다. 저를 믿고 그냥 잘 하면 될 것 같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무대에서 원지민은 가장 높은 애드리브를 깔끔하게 소화해 관객을 압도했고 현장투표 1위를 차지했다.

전 학년이 무대를 마치고 온라인투표와 현장투표를 합산해 상위 7명이 데뷔조를 차지했다. 이는 박보은, 김선유, 김리원, 김현희, 김윤서, 윤채원, 김유연. 특히 김유연과 김윤서는 현장투표 점수가 높지 않았기 때문에 이들을 본 다른 연습생들은 "온라인 투표가 비중이 큰가 보다"고 판단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데뷔조에 들지 못한 연습생들은 모두 탈락후보가 되었다. 23명의 탈락후보 중 하위권 9명이 탈락했는데 주로 1학년과 2학년 등 저학년이 불리자 참다 못한 아이키는 "우리 문화를 위해 인기의 기준을 조금 더 새롭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지금 탈락하는 친구들이 K-pop의 미래다"라며 탈락하는 아이들을 진심으로 위로했다.

2학년의 담임선생님인 유리 또한 "탈락하는 학생이 너무 많아서 마음이 안 좋았다"고 인터뷰, 한 명씩 호명 될 때마다 무대에 나가 포옹으로 탈락의 슬픔을 달랬다.

이후 공개된 세미파이널은 데뷔조에 든 7명과 일대일로 경쟁해 데뷔조 자리를 뺏는 것이었다. 데뷔조에 도전하는 도전조 14명은 "이길 수 있다"고 생각된 데뷔조 멤버 앞에 가서 섰고, 김리원은 앞에 4명이나 서는 등 최다 인원을 모았다. 그러나 이들이 함께 선보일 무대는 데뷔조가 고른 노래로 이뤄진다고. 김리원은 트와이스의 'Feel special'을 골라 부드러운 음색에 어울리는 노래를 보였다.

세미파이널을 통해 또 한 번 데뷔조 자리를 두고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 가운데 MC윤균상은 지금 데뷔조를 차지한 멤버들은 신곡무대를 선보일 수 있다는 혜택을 알렸다. 이를 들은 도전조 연습생들은 부러움을 금치 못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방과후 설렘'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