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자신감 넘쳤던 '레스터전 영웅'..."토트넘에서 유일하게 빛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스티븐 베르바인은 레스터 시티전 극장 멀티골을 위해 완전히 정상 궤도에 오른 모습이다.

토트넘 훗스퍼는 24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에서 첼시에 0-2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의 리그 9경기 무패 행진이 종료됐다. 순위는 7위에 머물렀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그동안 쓰던 3백이 아닌 4백을 들고 왔다. 수비수만 6명을 투입하며 노골적으로 일단 지키는 축구를 하겠다는 것을 보여줬다. 경기 흐름을 첼시가 압도했다. 메이슨 마운트, 하킴 지예흐가 공격 전개를 펼쳤고 로멜루 루카쿠가 최전방에서 공간을 만들기 위해 애를 썼다. 중원과 수비도 탄탄했다. 이러한 모습 속 첼시는 일방적으로 토트넘을 위협했다.

지지부진했던 토트넘에서 유일하게 번뜩였던 선수가 베르바인이었다. 베르바인은 지난 레스터전까지는 방출 유력 후보로 분류될 정도로 입지가 불안정했지만 레스터를 상대로 팀에 승점 3점을 선사하는 멀티골을 79초 만에 터트리며 부활 신호탄을 날렸다. 이전에 보이지 않았던 결정력과 폭발적인 속도가 눈에 띄었다.

레스터전 활약한 베르바인은 첼시전 선발로 나섰다. 해리 케인과 투톱을 구성한 그는 적절한 위치 선정과 순간적인 돌파로 역습을 주도했다.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케인과의 연계도 줄곧 잘 수행하며 공격 루트를 만들었다. 결정적인 슈팅을 날리는 등 첼시 수비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기도 한 베르바인이었다.

결과는 토트넘의 0-2 패였다. 후반 초반 2실점을 내준 뒤 루카스 모우라 등을 투입하는 공격적인 변화를 가져갔으나 추격에 실패해 무릎을 꿇었다. 이번 시즌 첼시를 만나 3번을 진 토트넘은 4연패를 하지 않겠다는 각오로 나섰지만 이번에도 패하며 좌절했다.

유일한 수확이었던 베르바인은 앞으로 콘테 감독이 공격진을 구성하는데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손흥민이 부상을 당하고 모우라가 많은 출전으로 체력 문제를 겪고 있는 것이 이유다. 측면, 중앙 모두에서 영향력을 줄 수 있는 베르바인이 있어 콘테 감독은 공격 쪽 고민은 다른 포지션들보다 덜할 것이다.

영국 '풋볼 런던'은 "지난 레스터전 두 골이 베르바인을 바꿔 놓았다. 베르바인 돌파는 케인의 슈팅까지 이어지는 경우가 많았다. 결과는 패배였고 토트넘에 힘든 날이었지만 베르바인 활약만큼은 한 줄기 빛이었다"고 호평했다. '이브닝 스탠다드'는 "레스터전 영웅 베르바인은 토트넘이 필요할 때 전방에서 활약할 수 있는 적임자임을 증명했다"고 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