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첫 해트트릭 달성' 황의조, 박주영 넘어 프랑스 무대 아시아 최다득점 신기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황의조가 23일(한국시간) 스트라스부르전에서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보르도 |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준범기자] 황의조(보르도)가 선배 박주영(울산 현대)를 넘어 프랑스 무대 아시아 최다골 기록을 갈아치웠다.

황의조는 23일(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 마트뮈 아트란티크에서 열린 프랑스 리그1 스트라스부르와 22라운드 홈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리그1 진출 후 첫 해트트릭이다. 황의조의 활약에 힘입은 보르도(승점 20)는 4-3으로 승리했다. 4경기 만에 승리하며 순위를 16위까지 끌어 올렸다.

이날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한 황의조는 경기 초반부터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그리고 전반 17분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왼쪽 측면에서 레미 오딘의 크로스를 스트라스부르 수비수가 걷어내지 못했다. 뒤로 흐른 공을 침투하던 황의조가 오른발로 그대로 밀어넣었다. 지난해 12월 13일 트루아와 18라운드 경기 이후 42일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2-0으로 앞선 전반 39분 황의조는 역습 상황에서 완벽한 왼발 감아차기로 추가골까지 뽑아냈다. 황의조의 왼발을 떠난 공은 정확히 골대 오른쪽 상단으로 꽂혔다. 황의조는 후반 45분에도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재차 득점에 성공, 해트트릭에 성공했다. 자신의 역할을 다한 그는 후반 추가시간, 조쉬 마자와 교체됐다. 보르도 팬들은 황의조에게 기립 박수를 보냈다.

3골을 추가한 황의조는 통산 27골(77경기)을 기록, 박주영이 갖고 있던 리그1 아시아 국적 선수 최다 득점 기록(91경기 25골)을 다시 썼다. 2019시즌 보르도 유니폼을 입은 황의조는 첫 해 6골, 지난 시즌에는 12골을 넣었다. 올해도 9골을 추가하며 박주영을 뛰어넘고 새로운 역사가 됐다. 뿐만 아니라 지난 시즌 자신의 득점 기록이자 2010~2011시즌 AS 모나코 시절 박주영이 남긴 한국인 리그1 한 시즌 최다 득점(12골)에도 재도전한다.
beom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