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의조, 첫 해트트릭…리그1 통산 27골로 아시아 최다 기록(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트라스부르 상대로 시즌 7·8·9호 골, 박주영 25골 기록 경신

연합뉴스

골을 넣고 기뻐하는 황의조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랑스 프로축구에서 활약하는 황의조(30·보르도)가 프랑스 리그 진출 이후 최초로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리그1 아시아 국적 선수 최다 골 기록을 세웠다.

황의조의 소속팀 보르도는 23일(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2021-2022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22라운드 스트라스부르와 홈 경기에서 세 골을 몰아치고 팀의 4-3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해 12월 13일 트루아와 18라운드 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한 이후 42일 동안 골 침묵을 지키다가 이날 하루에 시즌 7, 8, 9호 골을 연달아 몰아쳤다.

선발로 출전한 황의조는 전반 17분 레미 우댕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상대 수비수가 걷어내려다가 헛발질로 흘린 공을 쇄도하며 그대로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기세가 오른 황의조는 팀이 2-0으로 앞선 전반 39분에 절묘한 왼발 감아차기 중거리포로 한 골을 더 터뜨려 시즌 8호 골까지 넣었다.

보르도는 이 황의조의 득점으로 3-0으로 앞섰지만 전반 43분과 후반 12분에 스트라스부르에 한 골씩 내줘 3-2로 쫓겼다.

이후 후반 35분에는 스트라스부르의 동점 골까지 나왔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보르도는 3-0 리드를 날릴 위기에서 가까스로 벗어났다.

연합뉴스

골을 넣고 기뻐하는 황의조
[AFP=연합뉴스]



한 골 차 리드를 힘겹게 지키며 수세에 몰려 있던 보르도를 구해낸 것은 역시 황의조였다.

황의조는 후반 45분에 이날 팀의 두 번째 골을 넣은 알베르트 엘리스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자신의 프랑스 리그 진출 후 첫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황의조의 득점으로 4-2로 달아난 보르도는 후반 추가 시간에 다시 한 골을 내줬으나 결국 난타전 끝에 4-3, 1골 차 승리를 지켜냈다.

이날 세 골을 몰아친 황의조는 리그 통산 27번째 골을 기록, 박주영(37·울산)이 갖고 있던 프랑스 리그1 아시아 국적 선수 최다 득점 기록(25골)을 경신했다.

황의조는 지난해 12월 스트라스부르와 원정 경기에서도 골을 넣었고, 이날 홈 경기에서도 세 골을 폭발해 강한 면모를 보였다.

또 지난 시즌인 지난해 4월 스트라스부르 전에서도 한 골을 기록, 최근 스트라스부르 상대 세 경기에서 5골을 때려 넣는 파괴력을 발휘했다.

이날 승리로 보르도는 지난해 12월 말부터 리그 경기 3연패를 포함해 최근 4연패 부진에서 벗어났다.

특히 올해 열린 세 경기에서 한 골도 넣지 못하고 세 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쳤는데 이날 황의조가 혼자 세 골을 터뜨리며 팀의 무득점, 연패 사슬을 모두 끊어냈다.

축구 전문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이날 황의조에게 양 팀 최다인 평점 9.51점을 줬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