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우새' 온유의 삼행시+임원희의 전여친 눈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SBS '미운 우리새끼'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온유의 아재개그와 단합대회가 눈길을 끈다.

23일 밤 9시 5분 방송된 SBS '미운 우리새끼'에서는 온유의 등장과 단합대회를 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샤이니 온유는 어머님들에게 '누난 너무 예뻐'를 부르며 감미로운 목소리를 뽐냈다. 그러자 토니안의 어머니는 "예전에 H.O.T. 노래만 듣다가 들으니 너무 감미롭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장훈은 "온유가 별명이 많다"며 "온유의 별명이 '고막남친' '배려왕' '아재 개그 덕후' 등이 있다"고 했다.

이어 서장훈은 온유에게 "아재개그를 좋아해서 성대 결정 때도 했다던데"라고 물었다. 동엽은 이에 '미우새' 삼행시를 요청했다.

그러자 온유는 "미운 적도 있었지만 내 마음에 비수를 꽂은 적도 있었지만 그래도 너를 사랑한단다"라고 했다. 그러자 신동엽은 "무슨 삼행시가 그렇게 기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장훈도 "이 정도면 수필 아니냐"고 지적했다.

계속해서 온유는 "우는 네 모습을 볼 때마다 내 가슴이 미어졌단다"고 했고 마지막으로 "새삼스럽지만 많이 못해준 말이 있어 한마디 해주고 싶단다"며 " 내 아들로 태어나주어서 너무 고맙고 사랑한다"고 해 따뜻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 분위기에서 온유는 "여기에 추신이 있다"며 "효도는 현금으로 해줘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유는 또 매운 음식을 좋아한다며 "매운 걸 정말 좋아해서 직구까지 한 핫소스를 들고 다니기도 했다"고 했다. 그러자 서장훈은 "유명한 매운 돈가스집 가봤냐"고 물었다.

그러자 온유는 "먹어봤다"며 "반 정도 먹다가 처음으로 느꼈는데 매운 거 먹으면서 스트레스 플리는 게 이런 기분이구나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스트레스 풀리는 느낌은 진짜 잠깐 받고 생각을 하다가 10분 정도 가만히 있었는데 진짜 충격이었다"고 했다.

아울러 최시원에 대해 "언제나 미국식 인사를 하는데 내가 신인이었을 때 부터 지금까지 먼저 그런다"고 했다.

이어 단합대회 관경이 공개됐다. 단합대회에서 '미우새' 아들들이 연애를 하면 방송에서 하차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말에 김준호는 SBS 사장님과 얘기해 사랑을 하고 결혼해도 '미우새'에는 나올 수 있다고 했다.

탁재훈은 갑자기 휴대전화를 꺼냈고 김희철은 다음 단합대회 때 다 데리고 나오자며 웃었다. 이때 임원희는 "여자 친구 있다가 작년 말에 헤어졌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아무도 믿지 않았고 김희철은 "메타버스에 있냐"고 놀렸다. 하지만 임원희는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하다가 작년 말에 확실히 헤어졌다"고 강조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