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경의 역설...소상공인 도우려다 서민 잡을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정부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14조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발표했습니다.

이른바 '1월 추경'은 한국전 이후 처음인데, 문제는 재원 대부분을 국채 발행으로 충당한다는 점입니다.

이 때문에 시장 금리가 올라 결국, 소상공인과 서민의 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됩니다.

조태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올해 예산 집행을 시작한 지 20여 일 만에 발표한 14조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