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속보] 오후 9시까지 5,675명 확진···전날보다 995명 적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23일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5,675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 집계치 6,670명보다 995명 적은 수치다.

다만 1주일 전인 지난 16일 동시간대 집계치인 3,344명과 비교하면 2,331명 많고, 2주 전인 지난 9일의 2,805명보다는 2,870명 많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4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 역시 7천,0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3,145명(55.4%), 비수도권에서 2,530명(44.6%)이 나왔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시도별로는 경기 1,315명, 서울 1,265명, 인천 565명, 대구 491명, 부산 296명, 광주 285명, 충남 235명, 경북 234명, 전남 206명, 전북 164명, 대전 161명, 경남 160명, 충북 112명, 강원 94명, 울산 60명, 제주 20명, 세종 12명이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하순 이후 감소 추세를 보이다 최근 오미크론 변이 확산 여파로 인해 증가세로 돌아서며 8,000명에 근접하고 있다. 23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된 이날 신규 확진자수도 주말 기준으로는 역대 최다인 7,630명을 기록했다.

박동휘 기자 slypd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