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원희 "여자 친구 있었는데 헤어졌다"…아무도 안 믿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운 우리 새끼' 23일 방송

뉴스1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임원희가 여자 친구가 있었지만 헤어졌다고 고백했는데 아무도 믿지 않았다.

2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제6 회 단합대회가 열렸다.

김준호는 지난번 모임에서 나왔던 불만 사항을 SBS 사장님과 이야기를 했다며, "사랑을 하고 결혼을 해도 '미우새'는 출연할 수 있게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탁재훈은 "여러분, 다 공개합시다"라며 휴대전화를 꺼내는 척 너스레를 떨었다. 탁재훈과 김희철은 여자 친구와 통화하는 척 연기했다. 김종국은 "이렇게 된 거 다 데리고 나오자"며 농담했다.

다들 웃는 와중에 임원희만 조용했다. 임원희는 "저는 여자 친구가 있었는데 작년 말에 헤어졌다"고 고백했다. 서장훈은 "거짓말을 하냐"며 놀랐다. 다들 믿지 않았다. 김종국은 "왜 하필 헤어지고 말하냐. 말이 안 된다"고 말했고, 김희철은 "메타 버스에 있는 거냐"고 물었다. 임원희는 "만남과 헤어짐을 반복하다가 작년 말에 확실히 헤어졌다"고 했다. 얘기하려고 했는데 얘기하려고 하면 헤어져서 말하지 못했다고 했지만 누구도 진지하게 듣지 않았다.
aaa307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