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번 설 연휴도 걱정 반 기대 반"...전통시장은 모처럼 '북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고향 방문 포기한 사람도 많아

전통시장 역시 손님들 발길 붙잡기 '분주'

모처럼 대목에 상인들 얼굴 '함박웃음'

[앵커]
설 연휴가 한 주 앞으로 다가왔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좀처럼 명절 분위기가 살아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서울역에는 미리 고향을 다녀오려는 사람들이 발길이 꾸준히 이어졌고, 전통시장도 모처럼 활기찬 모습이었습니다.

김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설 연휴를 한 주 앞둔 주말, 서울역은 시민들로 붐빕니다.

연휴 시작 전 미리 고향을 다녀오려는 이들은 바쁜 걸음을 재촉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