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우새' 김종국 "탁재훈, 부모님 식사 대신 계산" 의도적 미담 생성에 꼬라지(?) 투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김종국이 탁재훈의 미담을 공개하며 꼬라지(?)를 부렸다.

2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는 2022년 아들들 신년회가 열렸다.

이날 김종국은 탁재훈에게 술 선물을 줬다.

김종국은 “부모님 모시고 3일 동안 제주도 여행을 갔다. 그런데 갔던 식당이 맘에 들어서 예약을 좀 해달라고 했더니 재훈이 형이 계산을 했다”라며 미담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김종국은 “미담 만드는 게 짜증나서 술을 사왔다”며 “형이 미담을 촬영 3일 전에 만든 게 화가 나서 꼬라지를 부려봤다”고 말했다.

그러나 탁재훈은 “종국이의 마음이 따뜻해서 계산을 했다. 그런데 종국이한테 바로 전화가 오더니 ‘미담 이야기하기 싫으니까 빨리 취소해. 미담 이야기하기 싫다고요!’라고 말하더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27년을 알았는데 처음 있는 일이라 이상했다. 더구나 촬영 3일 전에”라고 탁재훈의 마음을 의심했다.

하지만 탁재훈은 “나는 미담도 먹고 양주도 먹고 꿩 먹고 알 먹고다. 언제든지 제주도 오면 연락 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