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미크론 대응 체계' 전국 도입 코앞...준비는 아직 '미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질병관리청, 이번 주 오미크론 특성·대응 방법 설명 예정

오미크론 우세 지역에서 26일부터 새 검사·치료 체계 가동

'오미크론 대응 체계' 전국 확대 일정은 아직 결정 안 돼

설 연휴 대규모 인구 이동으로 확진자 폭증 가능성

[앵커]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퍼지며 유행 규모도 본격적으로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확진자 폭증에 대비해 방역과 의료 체계를 완전히 바꿀 계획인데, 세부적으로 들어가면 아직 준비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홍주예 기자입니다.

[기자]
오미크론 변이의 우세종화가 코앞에 닥치며 신규 환자도 8천 명에 근접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은 오미크론의 특성과 대응 방법을 설명하는 자리를 이번 주 잇따라 마련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