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이세희에 반지 선물…프러포즈 하나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가 지현우를 위로했다.

23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36회에서는 박단단(이세희 분)이 이영국(지현우)을 위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왕대란(차화연)은 오승호(한재석)에게 딸이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이세련(윤진이)에게 말하지 않았다. 왕대란은 장미숙(임예진)에게 비밀을 지켜달라고 부탁했고, 이세련은 뒤늦게 장미숙으로부터 진실을 전해 들었다.

이세련은 왕대란에게 "엄마는 내가 어떻게 되든 말든 불행해지든 말든 결혼해서 지분만 받으면 다야? 내가 이 결혼 한다고 해도 엄마는 말렸어야지. 엄마는 나보다 지분이 더 중요해?"라며 발끈했다.

이세련은 "나 엄마 딸 맞아? 엄마가 낳은 딸 맞냐고"라며 쏘아붙였고, 왕대란은 "너랑 승호랑 첫사랑이라고 하니까 엄마가 그거 이어주려고"라며 변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세련은 "나 방금 장 여사 아줌마 만나고 오는 길이야. 나랑 승호랑 만나게 하려고 일부러 우연인 척 작전 짜고. 어떻게 엄마가 나를 이렇게 비참하게 만들어. 나 결혼시키려고 그렇게까지 해야 했어?"라며 독설했다.

왕대란은 "그 애는 문 여사가 키운대. 호적도 문 여사 밑으로 들어가서 너하고 승호한테는 아무런 피해가 없대. 네가 알면 기분이 나쁠까 봐. 그래서 덮고 간 거지"라며 만류했다.

결국 이영국은 "어떻게 세련이까지 속여가면서 사기 결혼을 시키려고 해요. 정말 대체 왜 이런 짓까지 하세요. 진사기업 그쪽에서 유령 회사까지 만들어서 우리 회사 지분 사들이고 있었어요. 그건 알고 계셨어요?"라며 소리쳤다.

이영국은 "진사기업 그쪽에서 유령 회사까지 만들어서 우리 회사 지분 사들이고 있었어요. 그건 알고 계셨어요?"라며 다그쳤다. 이세련은 자리를 박차고 나갔고, 결국 자신이 상속받기로 한 지분을 포기했다.

이후 이세련은 왕대란에게 "나를 불행하게 한 건 지분 때문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오빠한테 다 넘겼어"라며 선언했다.

왕대란은 "너 왜 자꾸 이상한 소리하고 그래. 엄마 속상하라고 일부러 거짓말하는 거지? 너 엄마 미워서 억지 쓰는 거지"라며 충격에 빠졌고, 이세련은 "아니. 다 넘겼어. 아빠 유언장에 내가 지분 포기하면 오빠한테 귀속되는 걸로 돼있어. 그래서 내가 고 변 오빠 만나서 사인했고 다 처리했어. 오빠한테도 얘기했고. 나도 이제 자유가 됐으니까 엄마도 지분에 목 매지 말고 자유롭게 살아"라며 못박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왕대란은 한밤중에 이영국의 방에 들어가 소란을 피웠다. 이영국은 왕대란과 다투고 집을 나갔고, 박단단은 이영국을 쫓아갔다.

이영국은 "박 선생 나 걱정돼서 나왔어요?"라며 물었고, 박단단은 "여기 근처에 24시간 카페 있어요. 거기로 가세요. 제가 따뜻한 차 사드릴게요"라며 카페로 데려갔다.

박단단은 "이 시간에 이렇게 카페에 앉아있는 것도 나쁘지 않은데요?"라며 미소 지었고, 이영국은 "나 사실은 겁쟁이에요. 박 선생이 이렇게 조금씩 더 좋아질 때마다 박 선생한테 의지하고 싶어질 때마다 무섭고 두려워요"라며 고백했다.

이영국은 "사랑하는 어머니 내가 학교에 갔다 와보니 벌써 돌아가시고 어머니랑 마지막 인사도 못 했어요. 어머니가 많이 아프셨지만 어머니가 돌아가실 거란 생각 한 번도 해 본 적 없었는데 아무런 예고도 없이 나를 두고 가셨어요"라며 털어놨다.

이영국은 "내가 사랑하던 아내는 아이들을 정말 아끼고 사랑했어요. 나와 아이들을 두고 죽지 않으려고 마지막 순간까지 살고 싶어 했어요. 나는 종교가 없지만 신에게 빌기도 했어요. 아내를 제발 데리고 가지 말라고"라며 회상했다.

이영국은 "사랑은 아프고 허망한 거예요. 그래서 두려워요"라며 애틋함을 드러냈고, 박단단은 "사랑은 아름다운 거예요. 저 지금 회장님 앞에 있잖아요"라며 다독였다.

특히 이영국은 박단단에게 반지를 선물했고, 프러포즈를 하게 될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사진 = KBS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