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우새' 김종민, 짜장라면 먹으러 을지로行 "라면은 과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면 덕후'와의 하루
"센 불로 해서 달라"
힙지로 방문


[텐아시아=신소원 기자]
텐아시아

'미운 우리 새끼' / 사진 = SBS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운 우리 새끼' 김종민이 남다른 '면 부심'을 보였다.

23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김종면' 김종민과 김준호가 을지로에 간 모습이 그려졌다.

김종민은 "여기가 힙지로다. 힙한 을지로라는 말이다"라고 소개했고, 김준호는 "짜장라면을 먹으러 여기까지 온 거냐"라며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앞서 김종민과 김준호는 면을 먹은 바 있어 세 번째 면 음식이었다.

김종민은 "센 불로 하니까 완전히 다르다"라며 "그리고 여기는 계란 후라이도 올려준다. 반숙이다"라고 자부심을 보였다.

이어 김종민은 "라면은 과학이다"라고 말했고, 김준호는 "누가 세 끼를 먹니? 과학도 세 번 공부하면 졸려"라고 말했다. 김종민은 "양은냄비가 열전도가 빠르다. 쫄깃쫄깃하고 면이 빨리 익는다. 여기도 불이 세서 라면이 맛있다"라고 진지하게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