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온유, 성대 수술도 못 말리는 아재개그 본능... "효도는 현금으로 해줘라"-> 모벤져스 얼음('미우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미운 우리 새끼'(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우새' 온유가 아재 개그로 모벤져스를 얼렸다.

2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샤이니 온유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온유는 모벤져스를 향해 "누난 너무 예뻐"를 부르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토니안의 엄마는 "예전에 H.O.T. 노래만 듣다가 들으니 너무 감미롭다"라며 호평했다.

이어 서장훈은 온유에게 "아재개그를 너무 좋아해서 성대 결절 때에도 아재개그를 했다고?"라고 물으며 '미우새' 삼행시 아재개그를 요청했다.

이에 온유는 삼행시라고 하기에는 너무 긴 문장을 선보였고 급 마무리로 "효도는 현금으로 해줘라"라며 모벤져스의 호응을 기대했지만 모벤져스마저도 온유의 아재개그에 적응 못 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