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정치적 고향’ 경기도 표심 훑는 이재명 “선거 박빙, 유능한 대통령 만들어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매타버스’ 4박5일 일정 시작
윤석열 비판 연설 이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3일 경기도 표심을 훑는 4박5일 일정을 시작했다. 이 후보는 경기도를 ‘정치적 고향’이라고 치켜세웠다. 이 후보는 이날부터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를 타고 오는 27일까지 과천·의왕·수원·오산·평택·안성 등 경기 전체 31개 시·군을 방문하고 지역별 맞춤 공약을 발표한다.

경기지사 출신인 이 후보는 오산시 즉석연설에서 “이재명은 경기도가 키워준 대한민국의 유력 정치인”이라며 “대한민국 역사에 남을 유능한 대통령으로 만들어달라”고 호소했다. 화성시에선 “경기도는 제 정치적 고향”이라며 각별한 애정을 표현했다.

이 후보는 수원시 매산로 테마거리 연설에서 “지금 선거가 박빙”이라고 하며 위기감을 드러냈다. 그는 “원래 민주 정권이 대선에서 이길 때는 30만~50만표로 결판났는데, 이번에는 3만~5만표로 결판날 것 같다”고 말한 뒤 “오늘부터 한 명이라도 동의할 사람을 늘리고, 가짜뉴스로 공격하면 그게 아니라고 해명하고 좋은 점을 알려줘야 한다”고 시민들에게 호소했다.

이 후보는 즉석연설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보복은 우리가 할 일이 아니다”라고 하면서 “5년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할 일이 태산같이 많은데, 남의 뒤를 캐고 평소에 미운 사람을 수사해서 없는 죄를 만들어 뒤집어씌우는 과거로 돌아가면 안 된다”고 말했다.

윤 후보의 ‘북한 선제 타격’ 발언에는 “정치 지도자가 선제 타격을 얘기하면 갈등이 격화해 사소한 일로 전쟁이 벌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안성시를 찾은 자리에서 “(북한이) 미사일을 쏘니 밉다고 때리면 더 크게 달려들 것”이라면서 “하책은 싸워서 이기는 것이고,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것이 진정한 외교 실력”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추가경정예산안(추경) 편성을 위한 대선 후보 회동을 윤 후보가 거절한 것도 비판했다. 그는 평택역 광장 연설 직후 “국민이 더 고통받아야 나에게 표가 된다고 생각하는 정치인은 퇴출시켜야 한다”면서 “윤 후보 측이 이러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진짜 35조원의 추가 지원을 바라면 ‘어떻게든 예산을 마련하면 다음 정부에서 우리가 책임지겠다, 그냥 마련하라’고 하는 게 국민을 위한 것 아니냐”고 했다.

오산시에선 “대통령이 돼서 퇴임하면 어떤 평가를 받고 싶냐는 질문에 ‘경제가 다시 살아나게 한 대통령이 되고 싶다’고 결론 내렸다”고 했다. 그는 “새로운 사회, 다시 성장하는 사회, 편 갈라 싸우지 않는 사회, 과감히 도전하고 실패해도 다시 도전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했다.

김윤나영·박광연 기자 nayoung@kyunghyang.com

▶ RPG 게임으로 대선 후보를 고른다고?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