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석희 아들 경력 입사? 현대판 음서제" 노조 비판... MBC "탁월한 성적" 반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3일 성명 내고 사측 해명
"부모 인적 정보 제시되지 않아"
한국일보

손석희 JTBC 총괄사장. JTBC 제공


손석희 JTBC 총괄사장의 아들이 2022년 MBC 경력기자 공채에 지원, 최종 합격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를 두고 MBC 소수 노조인 제3노조는 23일 성명을 내 "현대판 음서제"라고 비판했다. 음서제는 조선시대 과거 시험을 보지 않은 상류층 자제를 관리로 채용한 것을 일컫는다. 사 측은 "경력기자 채용에 합격한 손 기자의 경우 평기자 중심의 실무면접에서 면접위원 전원으로부터 최고 점수를 받는 등 탁월한 성적을 받았다"고 노조의 주장을 반박했다.

손 사장의 아들인 손 기자의 경력 공채 합격을 두고 MBC 내부에 잡음이 인 배경은 이렇다.

MBC 제3노조에 따르면 경력 기자는 보통 수습 기간 없이 곧바로 방송기자로 투입돼 지상파나 종편, 지역방송사의 방송기자를 주로 뽑는다. 손 기자가 뚜렷한 특종기사를 여럿 발굴해 사회적 영향력을 검증한 일도 없고, 방송기자도 아닌데 최종면접을 치른 게 의외라는 게 노조의 주장이다.

MBC 제3노조는 "품앗이하듯 자식을 입사시키는 일은 우리 사회에서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규탄했다. 더불어 최종 합격에서 손 기자를 제외시킬 것을 요구했다.노조의 성명으로 잡음이 일자 사 측은 이날 오후 10시 넘어 입장을 내 "경력기자 채용에서 신문기자 출신이 입사한 경우는 일일이 사례를 들 수 없을 정도로 많다"며 "면접 과정에서 부모에 관한 인적 정보는 제시되지 않아 부모가 누구인지는 알 수도 없다"고 해명했다.

손 기자는 경제지에서 지난해 7월 종합지로 이직했다. 옮긴 종합지에서 6개월여 만에 MBC의 문을 두드린 것으로 알려졌다.

손 사장은 1984년 MBC에 입사했다. '뉴스데스크'에서 간판 앵커로 활동하다 2013년 JTBC로 옮겼다. 이후 JTBC 보도·시사·교양부문 사장을 지냈고, 2018년 11월 대표이사로 승진했다. 손 사장은 지난해 해외 순회 특파원 첫 부임지인 미국으로 출국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