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방 찾은 이재명 "3만표 박빙 대선, 경기도가 도와달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짜뉴스·음해·왜곡, 환경 안 좋아" 호소... 31개 시군구 모두 돌며 '맞춤형' 공약

오마이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3일 경기도 수원시 매산로테마거리에서 열린 '매타버스 수원 민심 속으로' 행사에서 연설에 앞서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가 이재명을 만들었다. 여러분들이 저를 이 자리까지 불러 주시지 않았나. 대한민국 표의 4분의 1을 가진 경기도가 이재명을 끝까지 책임져달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3일 자신의 정치적 고향 경기도를 찾았다. 이 후보는 이날 하루에만 과천·의왕·수원·오산·평택·안성·화성을 차례로 돌며 지지를 호소했다. 경기도 인구는 1353만 명에 달한다.

경기도지사 출신인 이 후보는 "아무 힘도 없고 조직도 없었지만 재판 받고 그렇게 엄청난 공격을 받으면서도 1년 6개월 만에 경기도를 최고의 평가를 받는 광역시도로 만들었다"고 피력했다.

이 후보는 "저도 경기도민"이라며 "이제 경기도에 사는 사람이 서울 사는 사람한테 '야 경기도로 이사 와라' 이렇게 약 올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경기도(지사)는 대선의 무덤이라고 하는데 경기도가 못나서 그런 거겠나"라면서 "하기 나름일 것"이라고 했다.

"이번 대선, 3만표 차이로 결판… 도와달라"
오마이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3일 경기도 안성시 안성 명동거리에서 열린 '매타버스 안성 민심 속으로' 행사에서 연설을 마치고 시민들과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신의 '안방'을 찾은 이 후보는 특히 "선거 환경이 좋지 않다"라며 "경기도민들이 조금만 더 애써달라"고 여러 차례 호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앞선 서울 행보에 이어 최근 지지율 부진에 따른 '읍소' 전략을 계속한 것이다(관련기사 : '추운' 서울, 확 달라진 메시지.. 이재명 "딱 두 표 부족, 도와주십시오" http://omn.kr/1x0ay).

이 후보는 "선거가 박빙이다"라며 "원래 우리 민주정권이 대선에서 이길 땐 많아야 3%, 막 갈라졌을 때 빼고는 50만표, 3만표로 결판이 났는데 이번에는 제가 보기에 5만표, 3만표에 결판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오늘부터 여러분들이 한 명이라도 동의할 사람을 늘리고 가짜뉴스로 공격하면 그게 아니라고 (이재명의) 좋은 점을 알려줘야 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우리가 환경이 좋지 않다"라며 "가짜뉴스도 많고 음해도 많고 왜곡도 많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후보는 "그럼에도 저는 앞으로도 살아남을 것"이라며 "여러분들이 살려줄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25일 대선 출마를 위해 경기도지사직에서 사퇴한 이 후보는 "사실 저는 (대선 출마가 아니라) 경기도지사 재선을 하고 싶었다"고도 설명했다. 이 후보는 "그러나 정치인이란 자기가 자기 운명을 결정하지 못한다"라며 "이제 배를 타고 큰 강물에 들어왔기에 큰 강 위에서 배는 강물을 따라갈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경기도민 여러분이 띄워주신 배가 바다에 다다를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했다.

닷새간 경기도 31개 시군 모두 돈다… 각 시군구별 공약도
오마이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3일 경기도 화성시 동탄중앙어울림센터 앞 광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화성 민심 속으로'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후보는 이날을 시작으로 27일까지 닷새간 경기도 31개 시군을 모두 방문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를 스스로 "홈커밍(homecoming) 31"이라고 소개했다. 설 연휴 전까지 수도권 민심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것이다.

이 후보는 경기도지사 출신 프리미엄을 살려 각 시군구별 맞춤형 공약도 내놓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대통령 선거는 광역단위 공약만 하는데, 이번에 처음으로 시군구별 공약까지 제시하겠다"고 했다.

이 후보는 실제 이날 ▲과천 - 초중교 교육환경 개선 ▲의왕 – 'GTX-C'의 의왕역 정차 ▲수원 – 군공항 이전 마무리 ▲오산 - 기흥·동탄·오산 분당선 연장을 조기 추진 ▲평택 - GTX-C 노선의 평택 연장 ▲안성 - 안성 경유 수도권 내륙선의 조기 착공 적극 지원 ▲화성 - 서동탄역과 동탄역 연결하는 1호선 연장과 솔빛나루역 신설 등 각 시군구별 공약을 발표했다.

민주당 선대위는 "경기도뿐만 아니라 앞으로 전국 226개 기초지자체 공약 시리즈인 '우리동네공약' 시리즈를 순차적으로 공개할 것"이라고 했다.

김성욱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