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달려가 심폐소생술…교통사고 운전자 구한 임영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뒤늦게 확인해보니 임영웅"

더팩트

가수 임영웅이 지난 21일 서울 올림픽대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현장을 목격하고 환자에게 응급처치를 시도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남용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가수 임영웅이 교통사고 현장에서 위급한 환자의 생명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3일 스타뉴스 보도와 물고기뮤직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도 방향 반포대교 인근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현장을 목격한 임영웅은 환자에게 응급처치를 시도했다.

사고는 승합차가 차량 여러 대를 추돌한 뒤 가드레일을 들이받으며 발생했다. 의식을 잃고 쓰러진 운전자를 발견한 임영웅은 달려가 운전자를 차 밖으로 꺼내 눕힌 뒤 담요를 덮어주고 심폐소생술 등을 시도했다. 운전자는 임영웅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에 이송됐다.

서초소방서 관계자는 "구조를 도운 사람의 인적사항을 나중에 확인해보니 임영웅 씨였다"고 밝혔다.

sejungkim@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