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洪 “차라리 출당시켜라” 尹측 “공천 요구 사과부터”… 멀어진 원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홍준표 의원연합뉴스


국민의힘 선대본부 합류를 놓고 갈등을 빚은 윤석열 대선후보 측과 홍준표 의원의 신경전이 점입가경이다. 홍 의원은 23일 ‘출당’까지 언급하며 날을 세웠다. 반면 윤 후보 측은 측근 공천을 요구한 홍 의원의 대국민 사과가 먼저라고 맞받아쳤다. 홍 의원의 요구는 윤 후보가 내세운 ‘공정과 상식’에 맞지 않을뿐더러 홍 의원의 강점인 2030 지지를 상당부분 회복한 상황에서 홍 의원과의 원팀에 집착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홍 의원은 자신이 만든 정치 플랫폼 ‘청년의꿈’에서 “내 발로는 못 나가겠고, 권영세(선대본부장) 말대로 ‘윤핵관’(윤 후보 측 핵심관계자)들이 준동해 차라리 출당이나 시켜 주면 마음이 더 편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19일 윤 후보를 만난 자리에서 서울 종로 등에 특정 인물의 전략공천을 요구해 윤 후보 측의 반발에 직면했다.

홍 의원은 또 다른 질문에도 “차라리 출당이라도 시켜 줬으면”, “차라리 권영세 말대로 출당시켜 주면 마음이라도 편할 텐데”라는 댓글을 달았다. 잠시나마 부정적 언급을 자제했던 홍 의원은 지난 21일에는 윤 후보를 향해 ‘면후심흑’(面厚心黑·‘얼굴은 두껍고 마음은 검다’는 뜻)이라고 직격했다. 홍 의원 측은 통화에서 “윤 후보 측근들이 홍준표를 구악, 구태 정치인으로 매도하고 있는 것”이라며 “권 본부장이 사과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반면 윤 후보는 홍 의원 합류를 위한 추가 논의에 선을 그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국민공약을 발표한 뒤 관련 질문을 받고 “누가 뭐라고 말했는데 거기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세요, 그런 건 그만하자”고 답했다.

선대본부도 홍 의원과 함께 갈 수 없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권 본부장은 당사 출근길에 “우리 홍 의원님이 현명한 분이니 정권교체라는 대의를 위해 무슨 일을 하셔야 할지 잘 아시리라고 생각한다”고 재차 경고했다.

선대본부는 나아가 홍 의원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홍 의원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불쾌한 심정을 여과 없이 분출하고 있는데, 지금은 국민들께 올바른 정치인 모습 보여 주지 못한 데 사과하고 이해를 구하는 게 먼저”라고 했다.

이어 “무조건 ‘원팀’이 된다고 좋은 게 아니고 절차나 방식이 국민 눈높이에 맞아야 한다”면서 “원팀이 목표가 아니라 정권교체가 목표다. 원팀의 방식과 절차도 항상 공정과 상식에 부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지은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