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취업과 일자리

고용지원금 끊기는 LCC, 대규모 무급휴직 '위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월부터 중단 예정...대책 마련 골몰

노선 늘렸지만 수익성 개선 한계

정부 지원없인 구조조정 이어질수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항공 업계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여객 수요 회복이 여전히 요원한 가운데 오는 3월부터는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이 중단되기 때문이다. 경영 악화 속 지원금마저 끊기면 대규모 무급휴직 외에 마땅한 선택지가 없어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23일 항공 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티웨이항공·에어부산 등 저비용항공사(LCC)들이 다음 달 고용유지지원금 만료를 앞두고 있다. 이에 따라 올 3월부터 무급휴직을 검토 중인 일부 항공사가 현재 직원들로부터 무급휴직 동의서를 받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고용유지지원금이 예정대로 만료된다는 전제하에 이달 말까지 고용노동부에 제출하기 위한 무급휴직 동의서를 받는 중”이라고 말했다.

그간 정부는 경영 악화 상황에서 고용 유지를 장려하고자 휴업·휴직 수당 일부를 지원해왔다. 이에 현재 휴직 중인 LCC 직원들도 평균 임금의 70%에 해당하는 휴업 수당을 받았다. 당초 지원금은 1년에 최대 6개월까지 지급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장기화로 두 차례나 지원이 연장됐다. 하지만 지난 2020년 3월부터 항공 업계의 휴직이 시작돼 3년째인 올해 3월부터는 원칙적으로 고용 유지 지원이 제한된다.

올해 고용유지지원금 예산은 지난해의 3분의 1로 줄어든 상태다. 코로나19 사태의 여파가 여전한 만큼 추경 편성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인력 조정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경영난이 심각한 LCC 업계 일각에서는 선별 지원의 필요성을 주장하는 목소리도 있다. LCC 업계의 한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항공 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고용 유지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정부 재원이 부족할 경우 경영 상황을 종합 검토해 피해가 큰 기업을 선별적으로 지원하는 방안 등을 다각도에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항공 업계는 일단 운항 가능한 지역을 중심으로 노선을 늘리며 숨통을 찾고 있다. 장비와 인력을 놀리기보다 운항을 강행해 조금이라도 수익을 내겠다는 것이다. 에어부산이 이날부터 부산~사이판 노선의 주 1회 부정기편 운항을 시작했고 제주항공은 29일부터 인천~사이판 노선을 재운항한다. 신생 항공사 에어프레미아도 싱가포르에 이어 이달 12일 베트남 호찌민에 신규 취항했다.

김지희 기자 way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