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이자 CEO "해마다 접종이 이상적…수시 부스터샷은 별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화이자 CEO "해마다 접종이 이상적…수시 부스터샷은 별로"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는 "1년에 한 번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이상적"이라고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불라 CEO는 이스라엘 N12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백신 부스터 샷을 4∼5개월마다 매번 맞아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것은 좋지 않은 시나리오"라며 "1년에 한 번 접종하는 백신이 바람직하다"고 말했습니다.

불라 CEO는 "오미크론 변이도 방어하면서, 다른 변이에도 효과적인 백신을 연구 중"이라면서 "그 백신이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도 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