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주 사고는 12일 흘렀는데…대통령 지시 하루만에 중수본 설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부, 광주 붕괴 사고에 관계부처 합동 중수본 설치해 대응

수색·구조 작업 번복·지연에 혼선 노출

실종자 가족 "정부가 나서달라" 호소도

문 대통령 "정부가 주도적 역할 하라" 지시에 중수본 꾸려

노컷뉴스

23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에서 119 구조대원들이 처참하게 부서진 건물 잔해 틈을 수색하고 있다. 건물 진입을 일시 중단했던 소방당국은 전날 저녁부터 상층부 수색과 잔해제거 작업을 재개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에서 119 구조대원들이 처참하게 부서진 건물 잔해 틈을 수색하고 있다. 건물 진입을 일시 중단했던 소방당국은 전날 저녁부터 상층부 수색과 잔해제거 작업을 재개했다. 연합뉴스정부가 광주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아파트 붕괴 사고 후 12일 만에 관계 부처 합동으로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를 꾸린다.

실종자 수색 등 사후 대처가 차일피일 늦어지다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정부가 사고 수습 과정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라"고 요구한 지 하루 만에 중수본 설치를 서두른 것이다.

정부는 고용노동부 안경덕 장관을 본부장으로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중수본에는 노동부 뿐 아니라 행안부, 국토부, 소방청 등 관계기관이 모여 실종된 노동자 수색, 현장 수습, 피해 지원 등을 총괄 지원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그동안 정부는 이번 사고가 발생한 지 8일 만인 지난 11일에야 설치했던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를 사흘 뒤 차관급으로 격상해 운영했다.

하지만 노동자 사망재해에 대응하기 위한 노동부 산하 기구에 불과하다보니 관계부처의 대응을 한 곳으로 모으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왔다.

결국 문재인 대통령이 '중동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직후인 지난 22일 "정부 지원을 한층 강화하고 지자체와 협의해 사고 수습 과정 전반에서 정부가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촉구하자 부랴부랴 중수본을 설치한 것이다.

노컷뉴스

23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에서 안전한 구조작업을 위해 건물 상층부의 거푸집인 RCS(Rail Climbing System)폼(사진 오른쪽)이 제거되고 있다. 구조 당국은 이날 RCS폼을 제거한 데 이어 기울어진 타워크레인의 추가해체를 검토 중이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오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에서 안전한 구조작업을 위해 건물 상층부의 거푸집인 RCS(Rail Climbing System)폼(사진 오른쪽)이 제거되고 있다. 구조 당국은 이날 RCS폼을 제거한 데 이어 기울어진 타워크레인의 추가해체를 검토 중이다. 연합뉴스실제로 지금까지 지난했던 사고 수습 과정 곳곳에서 예상치 못했던 시행 착오가 반복되면서 부처 간의 정보 공유와 대책 논의에 속도를 높일 필요가 커지고 있었다.

현재 사고 수습 과정의 가장 시급한 목표는 실종 노동자 수색 작업이지만, 타워크레인 해체 등 사전 작업이 자꾸 늦어지면서 정작 노동자들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고층부는 아직 본격적인 수색을 시작도 하지 못하고 있다.

애초 정부와 현대산업개발은 건물에 남아있는 기존의 타워크레인을 해체할 새 크레인을 지난 16일까지 설치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안전 문제로 작업이 중지돼 크레인 해체 작업 예상 시점이 21일로 미뤄졌다.

이어 지난 19일에는 광주시 사고수습통합대책본부 산하 전문가 자문단이 "크레인을 해체해도 건물 보강 작업까지 마쳐야 수색 작업을 할 수 있다"고 다시 제동을 걸어 빨라도 다음 주 초에야 수색 작업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노컷뉴스

23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에서 119 구조대원들이 건물 안으로 진입하고 있다. 건물 진입을 일시 중단했던 소방당국은 전날 저녁부터 상층부 수색과 잔해제거 작업을 재개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에서 119 구조대원들이 건물 안으로 진입하고 있다. 건물 진입을 일시 중단했던 소방당국은 전날 저녁부터 상층부 수색과 잔해제거 작업을 재개했다. 연합뉴스물론 제2의 사고를 막기 위해 수색 작업의 안전을 담보할 사전 대처가 필요함은 더 두말 할 필요가 없다.

문제는 이처럼 수색·구조 계획이 번복될 때마다 관계 부처가 통일된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혼선을 빚는 모습을 보이며 실종자 가족과 시민들의 불안을 낳았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실종자 가족 대표 안모 씨는 지난 19일 "현대산업개발과 광주시청, 광주 서구청이 시간을 끌면서 구조를 지연하고 실종자 가족들을 방패 삼아 책임을 벗어나고 있는 것 같다"며 "(이들을) 구조 작업에서 배제하고 정부가 나서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이어 지난 20일에는 가족들이 직접 사고 현장 내부를 둘러본 후 "현재 역량만으로는 단기간에 실종자를 찾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며 "수많은 피해가 양산되지 않도록 중앙 정부가 신속히 다뤄야 한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중수본은 다음날인 오는 24일 오후 3시 광주시와 첫 회의를 열어 탐색 및 구조 활동, 타워크레인 제거, 붕괴건물 안정화, 노동자 가족 지원 등 관련 상황과 지원계획을 논의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