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정부 출범

윤석열 "북한·민주당, 원팀 되어 '전쟁광'으로 호도…사퇴 안한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후보 자리서 사퇴하라'는 北, 명백한 선거개입"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3일 북한선전매체인 '통일의메아리'가 자신을 향해 '후보사퇴'를 거론한 것과 관련 "명백한 선거개입"이라면서 "저는 사퇴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북한과 민주당은 '원팀'이 되어 저를 '전쟁광'으로 호도하고 있다"면서 "선제타격은 북한의 핵·미사일 공격이 임박한 상황에서 선택할 수 있는 우리의 자위적인 조치"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핵·미사일이 한 발만 떨어져도 우리 국민 수백만 명이 희생될 수 있다. 이는 상상을 초월하는 대재앙이 될 것"이라며 "저는 결코 우리 국민이 희생되는 것을 가만히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다.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지난 5년 동안 무너져 내린 한미동맹을 재건하고, 한미 확장 억제(핵우산)가 확실히 작동하도록 하겠다"며 "'한국형 3축 체계'를 복원하고 독자적인 대응능력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정보감시정찰(ISR) 능력과 '한국형 아이언 돔'을 조기에 전력화하겠다"며 "북한이 감히 도발할 엄두를 내지 못하도록 하겠다"고도 했다.

마지막으로 윤 후보는 "저는 사퇴하지 않을 것"이라며 "대한민국 국민이 최우선"이라고 밝혔다. 전일에도 페이스북에 윤 후보는 "사퇴할 생각 없다. 대한민국 국민 최우선"이라는 두 줄 글을 남기기도 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