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전자 5G 장비 영국서 첫 개통…유럽 장비시장 공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美 버라이즌 중대역 5G 상용서비스에도 투입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삼성전자의 5G 네트워크 장비가 영국에서 처음으로 신호를 쏘면서 유럽 장비시장 공략에 나섰다.

23일 이동통신 업계 등에 따르면 보다폰 영국 법인은 지난 19일(현지시간) 서머싯주 바스시에 삼성전자와 협력해 설치한 5G 기지국의 첫 상용 신호를 송출했다. 삼성전자가 공급한 5G 장비가 유럽에서 상용 가동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럽 1위, 세계 5위의 다국적 통신사인 보다폰은 지난해 6월 삼성전자를 4G·5G 네트워크 장비 주요 공급사로 선정하고 이번 기지국을 처음으로 가동했다. 삼성전자는 기존 하드웨어 기반의 기지국과 동등한 성능을 제공하면서도 유연하고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한 가상화 기지국을 공급했다.

이번 신호 송출을 계기로 보다폰은 영국 2500개 국사에서 삼성전자가 공급한 기지국을 확대 개통하고, 삼성전자는 유럽을 비롯한 세계 이동통신 시장에 5G 장비 공급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삼성전자의 네트워크 기기는 이달 19일(현지시간)부터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의 중대역 5G 상용 서비스에도 투입됐다.

이 서비스는 3.7~3.98㎓ 대역 주파수를 활용한 것으로, 국에서 기존에 상용화된 저대역과 초고대역 주파수 5G 서비스와 달리 속도와 서비스 제공 범위가 균형을 이룬 것으로 평가받는다. 우리나라에서 상용화한 5G 서비스도 같은 중대역 주파수를 활용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09년 CDMA 장비 공급 계약을 시작으로 2018년 4G·5G 장비 공급 계약, 2020년 8월 7조8천억원 규모의 5G 장비 공급 계약을 맺는 등 버라이즌과 협력해 미국에서 네트워크 장비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