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상생' 나선 통신3사..."협력사 납품대금 조기 지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소 협력사에 납품대금 조기 지급
코로나19 극복 및 서비스 품질 향상 기대
한국일보

통신업계가 설을 앞두고 중소 협력사에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하는 등 상생에 나섰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설 연휴를 앞두고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통신3사가 중소 협력사에 납품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SK텔레콤은 SK브로드밴드, SK스토아 등 계열사와 함께 설 연휴 시작 전까지 약 850억 원의 납품대금을 앞당겨 지급한다고 23일 밝혔다. 1,100여 중소 협력사와 전국 270여 대리점 등이 지급 대상이다. SK텔레콤은 납품대금 조기 지급으로 협력사들의 서비스 품질 향상과 재정부담 완화를 기대하고 있다.

KT도 오는 28일까지 756억 원 규모의 협력사 납품대금을 조기에 지급한다. KT스카이라이프와 KT DS, KT 알파, KT 엔지니어링, 이니텍 등 계열사도 동참한다. KT는 '설 명절 클린 KT 캠페인'을 통해 임직원의 협력사 선물 수취도 원천적으로 금지했다.

LG유플러스 역시 2,000여 중소 협력사들의 유동성 확보를 위해 납품 대금 300억 원을 100% 현금으로 조기에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LG유플러스는 집행 자금이 협력사들의 무선 중계기 및 유선 네트워크 장비 납품, 서비스 개발 등에 사용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일보

통신 3사는 설 명절 연휴를 앞두고 총 1,906억 원 규모 납품 대금을 협력사에 조기 지급한다. 통신사별 납품 대금 지급 계획. 그래픽=김대훈 기자


통신업계는 중소 협력사와의 상생협력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김진원 SK텔레콤 코퍼레이트 플래닝 담당은 "협력사들과 함께 성장하기 위한 다양한 상생협력을 실천하겠다"라고 밝혔다. 조훈 KT 공급망관리(SCM)전략실장은 "향후에도 상생협력펀드 등 파트너사의 원활한 자금운용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섭 LG유플러스 동반성장·구매담당도 "파트너사들과 상생 및 동반성장을 지속적으로 이뤄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주용 기자 juyong@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