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이재명의 거칠어진 입 “제가 대선 지면 없는 죄로 감옥”…득일까, 실일까?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3일 오전 경기도 의왕시 포일 어울림센터에서 부동산 공약 발표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입이 최근 부쩍 거칠어졌다. 이 후보는 지난 22일 “제가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 감옥에 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보복 정치’를 비판하려는 의도였지만, 이 후보가 굳이 하지 않아도 될 말을 해서 스스로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상기시켰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한 즉석연설에서 윤 후보를 겨냥해 “검찰 공화국의 공포는 우리 눈앞에 닥친 일”이라면서 “제가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 감옥에 갈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검찰은 있는 죄도 덮고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는 조직”이라며 “‘이재명은 확실히 범죄자 맞다,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누가 그랬나”라고 묻기도 했다. 이 후보 지지자들은 “윤석열”이라고 답했다.

이 후보는 “실제로 죄도 안 되는 사람을 마구 압박하고 기소해서 ‘아, 나는 죄 짓지 않았지만 살아날 길이 없구나’ 해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도 나온다”면서 “왜 특수부 수사만 받으면 자꾸 세상을 떠나나”라고 말했다. 성남도시개발공사 임직원 두 명이 최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던 중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을 에둘러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 측이 공개해 다시 논란이 되고 있는 자신의 형수 욕설 녹음파일에 대해서도 방어했다. 그는 “잘못한 것도 없는데 이만한 걸 잘라서 앞뒤 다 빼고 온 동네 퍼뜨린다”면서 “제가 요새 이상한 사람 비슷하게 인식되는 모양인데 저 그렇게 무서운 사람, 나쁜 사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의 보복 정치에 대한 경각심을 드러냄으로써 지지층 결집을 호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설 연휴를 앞두고 형수 욕설 파일이 퍼지는 것도 위기감으로 작용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관계자는 “녹음파일이 새롭지는 않지만, 전후 사정을 잘 모르고 듣는 사람들이 늘어날까 선제적으로 대응한 것”이라면서 “후보 본인도 억울해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후보가 네거티브 공세에 대응하려다 자충수를 뒀다는 우려도 있다. 한 민주당 의원은 “후보 본인이 변명하거나 남 탓하기 시작한다면, 지금까지 민주당이 잘못했다고 사과하면서 힘겹게 쌓아올린 점수도 도로 깎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한 민주당 선대위 관계자는 “굳이 형수 발언에 계속 대응해서 안 들어봤던 사람도 궁금하게 만들 필요가 있나”라고 했다. 다른 민주당 선대위 관계자도 “후보가 지금보다 말을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안병진 경희대 미래문명원 교수는 “박근혜 정부의 공포 정치 재림을 상기시키고, 형수 발언도 정면 돌파했다는 측면에서 이 후보 발언이 꼭 중도층에 실점 포인트로만 작용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짚었다.

이 후보는 지난 21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 거리에서 한 즉석연설에서도 “‘이재명이 흉악한 사람이 아니더라, 욕 했다는데 엄마 때문에 그랬다더라’는 이야기를 여러분이 해달라”고 지지자들에게 당부했다. 민주당 선대위는 20일 “욕설 파일의 진실은 셋째 형이 어머니에게 패륜적 욕설을 한 것을 자식으로서 참을 수 없어 발생한 것”이라는 입장문을 냈다.

김윤나영 기자 nayoung@kyunghyang.com

▶ RPG 게임으로 대선 후보를 고른다고?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