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러, 우크라 침공 임박? 美, 대사관 직원에 “떠나라” 대피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우크라이나 국가경비대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관 직원과 가족들에게 대피를 지시했다고 미국 CNN이 22일(현시시간) 보도했다. 우크라이나에 머물고 있는 미국인에게도 대피 경보가 내려질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이 “그(블리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움직일 것(move in)”이라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임박을 우려한 가운데 미국 정부가 본격적인 침공 대비에 들어간 것이다.

동아일보

우크라이나 국가경비대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NN은 우크라이나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이르면 다음주 초 대피명령이 내려질 것”이라며 “대피명령은 러시아의 공세에 맞서 우크라이나 국경 방어를 강화하기 위한 조치”라고 보도했다. 미국 ABC 방송도 이어 “국무부가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의 일부 외교관과 가족들의 대피를 승인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정부 소식통이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국무부 관계자는 “지금 당장 발표할 것은 없다”면서도 “안보 상황이 악화될 때를 대비해 비상사태에 대한 철저한 계획을 짜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고 ABC 뉴스는 전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르면 다음 주 내려질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관의 대피 지시는 필수 인력을 제외한 대사관 직원과 가족들이 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 항공편이 모두 취소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상업용 항공기 운행이 중단될 가능할 때 가급적 조기에 대피하라는 취지다. 국무부는 지난달부터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관 직원 대피령을 검토해왔다. 이와 함께 지난해 말 기준으로 1만~1만5000명 수준이었던 우크라이나에 거주하는 미국인의 대피 경보도 발령될 예정이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 국무부의 대피령이 전해지면서 조만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단행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 대사관은 21일 트위터에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로 우크라이나에 총탄 등 20만 파운드의 무기가 처음 도착했다”고 밝혔다. 또 재블린 대전차 미사일 등도 다음 주 초 우크라이나에 도착할 예정이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미국 정부의 외교관 및 자국민 대피 결정에 우크라이나 정부는 격분한 반응을 보였다고 ABC 뉴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9일 토니 블링컨 마 국무장관과 면담했을 때도 미국의 대피 계획에 대해 “과잉 반응(overreaction)”이라고 비판했다는 것. 젤렌스키 대통령은 20일 바이든 대통령이 전날 ‘소규모 침공(minor incursion)’일 경우 러시아에 제재를 부과하지 않을 수 있다는 취지로 발언하자 “소규모 희생이나 작은 슬픔이 없는 것처럼 소규모 침공이란 것은 없다”며 공개 비판하기도 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