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애로부부' 역대급 불륜 피해자 등장..35kg 뺀 여직원과 바람난 남편(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박소영 기자]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가 추악한 막장 인간들 때문에 희대의 스캔들 속 주인공이자 피해자가 되어버린 아내의 사연 ‘애로드라마-소문난 동맹’으로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불러일으켰다. 이어 ‘속터뷰’에서는 이혼 위기까지 왔다는 결혼 5년차 부부 강민혁&정소라가 날 선 비난 속 격돌했다.

22일 방송된 ‘애로부부’에서는 막장인 인간들 때문에 사지로 몰린 아내의 사연을 다룬 ‘애로드라마-소문난 동맹’이 공개됐다. 사연자는 친정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친정과 절연하며 남편을 따라 한 지방 소도시에서 식도 못 올린채 결혼 생활을 시작했다. 동네에서도 유명한 바보온달과 평강공주 커플이던 두 사람은 5년만에 사업을 성공시키며 행복한 생활을 이어갔다.

출산 후 오랜만에 사무실을 찾아간 아내는 개업부터 함께해온 여직원이 35kg나 감량하고 화려한 스타일로 변신한 것에 놀랐다. 달라진 여직원과 묘한 기류가 흐르는 남편에 떨떠름하게 집으로 향하던 아내는 동네 사람들을 통해 남편과 여직원이 불륜 사이이며 이를 숨기지 않고 동네를 활보했다는 사실을 듣게 됐다. 아내가 남편에게 따지자 남편은 상간녀를 해고했고, 아내는 애써 그날의 일을 외면하고 살아갔다.

하지만, 남편과 상간녀는 아내 몰래 만남을 이어가고 있었고, 심지어 상간녀는 남편이 새로 차린 사무실에 대표이사로 출근을 하고 있었다. 관계가 들통나자 상간녀는 “남편 단속도 못한 주제”라며 아내를 무시했다.

남편은 결국 집을 나가 상간녀와 동거까지 하며 대놓고 바람을 폈다. 아내는 상간자 소송을 하려했지만, 동네 사람들은 이웃끼리 얼굴 붉히기 싫다며 거부했다. 결국 아내는 상간녀의 남편에게 찾아갔다. 하지만, 증언을 하겠다던 상간녀의 남편도 알고보니 상간녀와 한 편이었고, 아내는 결국 상간자 소송에서도 패했다. 설상가상으로 남편은 아내에게 이혼을 요구했고, 아들을 데리고 집에서 나가라며 경제적 압박까지 가했다.

이어 사연자는 전화연결을 통해 더 기가 막힌 이야기를 들려줬다. 사연자와 남편의 사이가 틀어진 후 사연자는 친정어머니와 같이 지내게 되었고, 친정어머니는 암 말기 판정을 받아 3개월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었다. 게다가 사연자의 아들도 후천성 자폐를 앓고 있는 상황이었지만, 남편의 재산 때문에 사연자와 아들은 사회보장 서비스도 받을 수 없었다. 사연자는 “그들에게 자유를 주는게 너무 분하다. 이혼하면 아무 것도 할 수 없다”라며 분노를 표했고, 안타까운 사연자의 상황에 MC들은 탄식했다.

사연자는 “이혼하면 현재 살고 있는 남편 집에서 남편이 나가라고 하면 비워줘야 하냐. 또 남편은 ‘대출이 있어서 재산 분할할 게 없다’고 주장하는데 개인적인 대출인데도 재산 분할할 때 연관이 있냐”라며 질문했다. 이에 법률 자문을 위해 온 김윤정 변호사는 “재산 분할에는 부동산을 가지고 오고 차액을 지불하는 방법도 있다. 또 남편의 주장은 주장일 뿐 법원을 통해 증거신청을 해야 한다. 부부의 공동생활과 관련 없는 채무는 재산분할에 고려되지 않는다”라고 답하며 사연자를 위로했다. 또 김윤정 변호사는 “그동안 생활비 지원을 전혀 못 받았는데 이혼 끝나기 전까지 부양료 청구가 가능하다. 꼭 도움을 받아 아이를 키우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는 조언과 함께 사연자를 응원했다.

한편, ‘속터뷰’에는 아들 하나를 두고 결혼 5년차인 강민혁&정소라 부부가 등장했다. 아내 정소라는 “남편과 대화가 너무 안된다. 접점이 없고 제 말을 귓등으로 듣는다. 이혼 위기까지 왔다”라며 심각하게 고민을 털어놓았다. 정소라는 “남편이 저를 번쩍 안아 올렸다. 무서워서 내려 달라 했는데도 들고 있다가 갑자기 소파에 내팽개치듯이 던졌다. 목에서 뚝 소리가 나서 병원에 가니 목 디스크 판정을 받았다”라며 남편의 과한 장난을 고발했다.

남편 강민혁은 “아내의 장난이 더 심하다. 장난의 원인은 쌍방이다”라며 반박했다. 또 강민혁은 “내 말을 듣지 않는 건 아내도 마찬가지다. 상황을 정해 놓고 내 말을 들으려고 하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서로에 대해 날선 비난을 하는 모습에 MC들조차도 당황했다.

아내 정소라는 “남편은 회피하는 스타일이다. 제가 ‘이랬으면 좋겠다. 자제하면 좋겠다’라고 말하며 공감해주길 바랐던 건데, 남편은 ‘나는 하고 싶은 거 하면 안되냐? 네 말 들어야 돼?’라고 화를 내니 기분이 상한다”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남편 강민혁은 “아내는 좋게 말하는 게 아니라 꼬투리를 잡으려 하는 거다”라며 들으려 하지 않는 아내와 대화를 원치 않는 모습을 보였다. 강민혁은 “아내는 내가 말하고 기억하는 모든게 다 아니라고 말한다. 아내의 주장만 맞고 자기 주관대로 해야하다 보니 나는 반감이 생긴다”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끝까지 좁혀지지 않는 부부의 거리에 MC들도 누구 편을 들어야할지 고민에 빠졌다. MC 송진우는 “기권해도 되냐? 한 명을 선택하면 ‘다 당신 잘못이야’라고 할 것 같다”라며 어려워했다. MC 홍진경도 “평화로운 가정의 공통점은 져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다. 근데 이 부부는 져주는 사람이 없어 너무 팽팽하다”라며 공감했다. MC 양재진은 “부부 상담을 추천한다. 그리고 한 명이 이야기할 때 다른 한 명은 절대 끼어들지 않고 경청하고 잘 들어줘야 한다”라며 조언했다. MC들의 투표 끝에 4대 1로 아내 정소라가 승리하며 에로지원금 200만원을 차지했다.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애로부부’는 매주 토요일 밤 11시 채널A와 SKY채널에서 방송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애로부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