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홍준표·유승민 굿했다”…홍준표 “거짓말” 반발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뉴스데스크 김건희 녹취 보도
“홍준표도 굿했어요?” “그럼” 답변

홍준표 “거짓말을 저렇게 자연스럽게” 반박
국민의힘 “악의적 ‘무속 프레임’ 횡포 유감”
서울신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서울신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 중 무속 관련 내용이 추가로 공개된 가운데 홍준표 의원이 23일 “거짓말”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김씨가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기자와의 통화 도중 자신을 둘러싼 무속 굿 의혹을 부인하는 과정에 오히려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이 굿을 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담은 발언이 전날 MBC 뉴스데스크를 통해 보도된 데 따른 반응이다.

뉴스데스크는 전날 ‘너는 검사 팔자다…고비마다 점술가 조언?’이라는 제목으로 김씨의 통화 녹취 일부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에게 “이 바닥에선 누구 굿하고(하는지) 나한테 다 보고 들어와. 누가 점 보러 가고 이런 거. 나한테(나는) 점집을 간 적이 없거든. 나는 다 설이지. 증거 가져오라고 해. 난 없어, 실제로”라고 말했다.

●김건희 “점집 간 적 없어. 나는 다 설이지”

김씨는 이어 이 기자가 “홍준표도 굿했어요? 그러면?”이라고 묻자 “그럼”이라고 답했다. 이 기자가 추가로 “유승민도?”라고 묻자 “그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내가 누구한테 점을 봐. 난 점쟁이를 봐도, 내가 점쟁이 점을 쳐준다니까. (중략) 신 받은 사람은 아니지만 난 그런 게 통찰력이 있어요. 동생하고도 연이 있으니까 통화도 하고 그러는 거지”라고 밝혔다.

통화 내용에서 ‘굿을 했다’고 지목받은 홍 의원은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거짓말도 저렇게 자연스럽게 하면 나중에 어떻게 될지 참 무섭네요. 내 평생 굿 한 적 없고 나는 무속을 믿지 않습니다”라고 불쾌한 반응을 보였다.
서울신문

홍준표 의원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BC가 공개한 추가 녹취 내용 중 김씨는 “네. 무정 스님이라고. 스님이라는 분도 강원도 분이에요. 말이 스님이지, 진짜 스님은 아니고”라며 “스님이 우리 남편 20대 때 만나가지고, (남편이) 계속 사법고시가 떨어지니까 이제 원래 한국은행 취직하려고 했어요. 하도 고시가 떨어지니까. 그 양반이 ‘너는 3년 더해야 한다’(고 말했다). 딱 3년 했는데 정말 붙더라고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그래가지고 그분이, 우리 남편 검사할 생각도 없었는데 ‘너는 검사 팔자다’ 해가지고 검사도 그분 때문에 됐죠”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너는 석열이하고 맞는다’, 그분(무정 스님)이 처음 소개할 때도 ‘너희들은 완전 반대다. 김건희가 완전 남자고 석열이는 완전 여자다’(라고 했다)”라며 “근데 정말 결혼을 해보니까 그게 진짜인 거야. 내가 남자고 우리 남편이 여자인 거야. 아 그래도 진짜 도사는 도사구나(라고 생각했다)”라고도 했다.

한편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하우스 카페에서 국민공약 발표 행사를 가진 뒤 “누가 뭐라고 말했는데 거기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세요, 그런 건 이제 그만하자”고 말했다.

●윤석열 “‘어떻게 생각하세요’ 그런 건 이제 그만”
서울신문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3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국민공약 언박싱 데이’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2022.1.23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취재진이 ‘홍준표 의원이 불쾌감을 말하고 있는데’라며 질문을 이어가려고 하자, 윤 후보는 “그러니까 내가 이야기했잖아요”라고만 답했다. 홍 의원 관련 논란에 대해 언급을 삼가하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홍 의원은 지난 19일 윤 후보와의 만찬 회동 후 공천 요구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사실상 ‘원팀 결렬’을 선언했다.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도 김씨 통화 녹취 보도에 대해 “객관적 근거 없이 악의적 무속 프레임을 계속 만들고자 한다”면서 “횡포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또 “MBC 뉴스데스크 보도는 가처분 결정문에도 기재된 ‘사적인 대화’를 보도 대상으로 삼아 실질적인 반론권을 보장하지 않은 채 방송됐다”며 “국민의힘 대선후보에 대한 비방을 장시간 편성하며 수일 전 공개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및 그 배우자의 욕설 파일은 보도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정현용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