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학재 “인천항만공사 관리권, 인천시로 이양하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이학재 국민의힘 인천시당 공동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3일 성명을 내고 “인천항만공사(IPA) 관리권을 인천시로 이양하라”고 촉구했다.

이 위원장은 “정부는 당초 항만관리운영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제공하기 위해 2003년 항만공사법을 제정했다”면서 “그러나 그 취지와 달리 IPA가 해양수산부의 지나친 행정통제를 받아 독립성과 자율성을 훼손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 예로 IPA의 임직원 임명시 ‘낙하산 임명’이 매번 불거지고, 항만시설 사용료와 임대료 등도 항만위원회 자체의결로 추진·결정하는데 제약을 받고 있다”며 “항만기본계획을 변경하지 않는 항만시설공사의 실시계획 조차도 인천시장이 아닌 해수부장관으로 부터 승인을 받아야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인천항의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확고히 하고, 항만자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중앙정부에 대한 간섭을 최소화해야 한다”며 “운영의 자율성을 보장하는 방향으로 항만관리법의 개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IPA가 인천항의 항만관리운영 주체로서 실질적인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법 개정을 통해서 IPA의 관리권을 인천시로 이양해야 된다”며 “윤석열 대선 후보와 함께 중앙정부 산하기관인 인천항만공사의 관리권을 인천시로 이양해 인천항만 주권을 실현해 내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