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차화연, 극단적 선택 시도…지분 팔았다는 윤진이 말에 멱살 ('신사와 아가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화연이 극단적 선택을 결심했다.

23일 방송되는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왕대란(차화연 분)이 모든 걸 포기하기로 했다.

앞서 왕대란은 장미숙(임예진 분)으로부터 딸 세련의 약혼자인 오승호(한재석 분)에게 혼외자식이 있다는 말을 들었다. 사실 확인을 위해 오승호의 모친(문희경 분)을 만난 왕대란은 "승호에게 유치원 다니는 딸이 있다는 소문이 있더라"고 떠봤다. 오승호의 모친은 "어디서 들었냐. 딸이 있는 건 맞는데 호적상 문제 없다"고 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왕대란은 황당해하며 "그건 거짓말"이라고 했다. 오승호의 모친은 "그게 왜 거짓말이냐. 말을 안 한 거지. 세련이도 흠이 있는 거 안 거 아니냐. 우리도 세련이 남자 있는 거 알고도 눈 감아줬다. 이 정도는 양해할 수 있는 거 아니냐"고 뻔뻔하게 굴었다.

왕대란은 장미숙을 찾아가 "입을 다물라"며 오승호의 흠을 알고도 결혼을 강행하려고 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개된 예고편에서 이세련은 왕대란에게 "엄마 나 내 지분 다 포기했어"라고 말했고, 왕대란은 이세련의 멱살을 잡고 "너 미쳤어? 돌려놔"라고 울부짖었다.

이세련은 "우리 이제 끝이야. 그러니까 더는 미련 갖지마"라고 울먹였다. 왕대란은 강으로 가 발을 담그며 "죽자"라고 눈물을 흘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