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백신, 4~5개월 마다 맞아야 하나요”…화이자 CEO가 내놓은 답변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과 관련해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가 “1년에 1번 맞는게 이상적”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22일(현지시간) 불라 CEO가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을 4~5개월마다 매번 맞아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것은 좋지 않은 시나리오다. 1년에 한 번 접종하는 백신이 이상적”이라고 답했다고 이스라엘 N12 뉴스 인터뷰를 인용해 보도했다.

그는 “1년에 한 번 접종하는 백신이 바람직하다”며 “1년에 한 번이면 접종을 설득하기도, 기억하기도 쉽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미크론 변이도 방어하면서, 다른 변이에도 효과적인 백신을 연구 중이다. 그 백신이 해결책이 될 수 있다”며 “오는 3월쯤 품목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투데이/문선영 기자 (mo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