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영란, 성형 고백 “쌍꺼풀 3번. 끝까지 찢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방송인 장영란(사진)이 성형 수술을 고백했다.

장영란은 지난 2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장영란은 딸의 고민을 전했다.

장영란은 “나는 이게 쌍꺼풀 수술을 했는데 지우는 ‘난 왜 쌍꺼풀이 안 생겨?’ 이러는 거다. 엄마 눈은 참 크다고 한다”고 전했다.

장영란은 “엄마가 수술했다는 이야기는 해줬는데 세 번 했다는 이야기는 못 했다”고 털어놨다.

계속해서 “처음에 기본 쌍꺼풀을 하고 안과에서 잘못했길래 한 번 더 하고 더 크게 하고 싶어서 더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뒤트임은 뼈가 보여서 나중에 힘들다고 했는데 뼈까지 보여도 상관없다고 한뒤 끝까지 찢었다”고 밝혔다.

또 “앞도 후벼 팠다”고 부연했다.

나아가 “지금은 잘됐지만 다 오픈하기도 그렇고 지우에게 미안하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